제목

릴송우전이 낮게 신음했다 야마나가회의 비정함과 치밀함에 대한 탄성이 섞여진

  • 고유번호 : 33801
  • 작성자 : 두디
  • 작성일 : 2017-10-13 18:10:44
릴송우전이 낮게 신음했다 야마나가회의 비정함과 치밀함에 대한 탄성이 섞여진 신음이었다 야마나가회는 명성회의 행동대를 이용한 후에 제거하여 무력화할 작정이었던 것이다 그때 지엔이 불쑥 물었다강기철의 약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송우전의 시선을 받은 지엔이 제 말에 제가 대답했다잔혹하고 치밀한 것 같지만 그놈은 정에 약합니다 제 형의 복수를 하겠다고 이 세계에 뛰어든 것이 그 증거지요 그러다 형수와 조카까지 잃고 빠져들게 되었습니다이제 강기철은 혈혈단신이오 인연의 끈은 어디에도 없습니다아니 천만에지엔이 송우전의 말을 잘랐다여자들이 있습니다그러자 송우전이 이맛살을 찌푸렸다 지엔은 복수형을 쓴 것이다들이라니 강기철과 인연이 있는 여자가 몇이나 된단 말이오현재 드러난 여자는 둘이지요손가락 두 개를 펴보인 지엔이 다시 소파에 비스듬히 누웠다일진회 한성규의 딸인 한지윤과 그리고그리고 누구요링링놀란 송우전이 눈을 치켜떴다가 곧 머리를 끄덕였다그렇군 하지만강기철을 끌어내려면 여자가 필요합니다 그것이 가장 쉬운 방법이지요지엔의 얼굴은 확신에 차 있는 것처럼 보였다제234회붉은여우 lt24gt실패한 것은 아니야 반은 성공했다고 봐도 돼지엔이 창문의 커튼을 내리면서 말했다 뒤쪽에 서 있던 창명은 지엔의 몸이 움직일 때마다 내비치는 가운 안의 알몸을 보았다 밤 10시반이 되어가고 있었는데 송우전과의 회담을 마친 지엔이 방으로 창명을 부른 것이다 돌아선 지엔이 웃음 띤 얼굴로 창명을 보았다 몸을 돌렸을 때 실컷 눈요기를 했느냐고 묻는 것 같은 웃음이었다창명 네 별명이 색귀라고 했던가 맞느냐지엔이 묻는 순간 창명의 흰 얼굴이 빨갛게 달아올랐다 마치 여자처럼 고운 피부에 이목구비도 섬세해서 남장여인 같았다 다가선 지엔이 다시 부드럽게 웃었다곱다 원로들이 남색을 즐기는 이유를 알 것 같다창명의 얼굴이 이제는 하얗게 굳어졌지만 지엔은 개의치 않았다 소파에 앉은 지엔이 턱으로 앞쪽을 가리켰다앉아라예 감사님창명이 조심스럽게 자리에 앉았지만 표정은 불안했다 그러나 창명은 원로단에서 이번에 파견된


리스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