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명수 의원 탈당하면 우리도 함께"

아산지역 시·도의원 거취 관심사..대부분 동반 탈당 밝혀

아산=류재민 기자2012.05.28 15:04:13

   
자유선진당 소속 아산 시-도의원들. (왼쪽부터 장기승 도의원, 조기행-김진구-전남수-이기애 시의원 순)

자유선진당 이명수 국회의원(아산)이 당적 변경을 심각하게 검토 중인 가운데 아산지역 시·도의원들의 거취에도 자연스럽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4월 11일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한 이 의원은 현재 자유선진당 아산시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기초·광역의원으로는 장기승 도의원을 비롯해 조기행·김진구·전남수·이기애 시의원 등 5명이 자유선진당 소속이다.

이들은 28일 <디트뉴스24>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의원이 탈당할 경우 자신들의 거취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비교적 솔직하게 입장을 밝혔다.

장기승 도의원-조기행 의장, 신중한 입장 밝히면서 "대원칙에는 동의"

먼저 장 도의원은 “이 의원과 함께 해야 한다는 대원칙에는 동의한다. 하지만 (이 의원의 탈당이)구체적으로 거론이 되면 얘기를 해봐야 하지 않겠나. 전체적인 상황을 지켜보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아산시의회 조기행 의장 역시 “여러 의원들과 만나서 얘기를 나눠보면 당 전체적인 분위기가 통합 쪽으로 가는 것 같은데, 저는 잘 모르겠다”라며 “이 의원 탈당은 설(說)만 있는 상황이라 제 행보까지 생각해보진 않았다”며 말을 아꼈다.

반면 김진구 의원은 “의원님이 탈당하신다면 저 역시 따를 것”이라며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 의원께서 (탈당과 관련해)많은 고심을 하고 계시는데, 나가는 건 대전제로 하고 계시다. 그러나 이후 보이지 않게 나타날 수 있는 관계들에 대한 염려도 있으시다. 지금으로선 (탈당)시점을 조정하는 것으로 아는데, 그 시기는 본인만 아실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구-전남수, "이 의원과 함께 간다"..이기애 "따라가고 싶지만..비례대표 발목"

전남수 의원은 기자와 연락은 닿지 않았으나, 동료 의원들과 뜻을 함께 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례대표 여성 시의원인 이기애 의원은 “제도적으로 비례대표는 당이 없어지지 않는 한 당적을 옮길 수 없다. 마음은 함께 가고 싶은데 그럴 수 없어 안타깝다. 하지만 2년 뒤 지방선거에 출마하면 같이 하자고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의원님과는 10년 넘게 이견 하나 없이 잘 지내왔고, 그분 생각이 곧 제 생각이라고 여기며 살았다”면서 “얼마 전 의원들과 간담회 자리에서 시의원들은 함께 가는 걸로 결정을 본 것 같다”라고 귀띔했다.

한편 이 의원이 탈당할 경우 새누리당으로 당적을 옮길 것으로 예상되면서 새누리당 아산 시·도의원들도 정가 변화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