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막대한 세종시 분양수익, 기부는 '0.0001%'

건설사들, 6만여 세대 분양 과실 따먹고 먹튀… 4년간 기부총액 1억5000만원

이희택 기자2016.10.25 17:33:24

출범 4년차 세종시. 도시의 나이만큼이나 ‘나눔과 기부’ 문화는 아직 걸음마 단계다. 그래도 연간 1인당 기부액은 전국 17개 시‧도 중 상위 5위 안에 포함된다고 한다.

하지만 대형 국책사업이자 신도시 개발 특수를 누린 건설사 등 기업들의 사회 공헌도는 낙제점에 가깝다. 막대한 분양수익은 챙기고 기부는 쥐꼬리만도 못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하자 보수에도 소극적이어서 먹튀 논란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

지난 4년간 민간 공동주택 분양규모만 6만여 세대… 전라도 업체 40% 이상 점유

▲세종시 신도시 아파트 건설현장 모습. 자료사진

행복도시건설청이 제공한 자료를 보면, 민간건설사들이 분양과 임대, 컨소시엄 방식으로 공급한 공동주택만 6만1101세대로 집계되고 있다.

건설사별로는 중흥건설이 1만2327세대(5년 임대 1977세대 포함)로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민간 공동주택 5세대 중 1세대가 중흥 물량인 셈이다.

현대 계열 건설사들이 6000여 세대 공급으로 2위를 차지하고 있고, 한양이 5800여 세대로 3위에 올라 있다.

한신공영과 포스코, 대우건설, 모아 계열사가 3300여 세대 이상, 제일건설이 2900여 세대, 신동아건설이 2500여 세대, 호반과 이지건설이 2000여 세대 초반, 대방건설과 극동건설이 1300~1500여 세대 물량으로 후순위를 달리고 있다.

지역에서는 계룡건설이 컨소시엄만으로 1100여 세대, 금성백조가 672세대를 공급한 바 있다. 이밖에 ▲900여 세대 이상(라인과 한림, 롯데) ▲800여 세대 이상(대림) ▲500~700여 세대(반도와 골드클래스, 유승종합건설, 원건설) 등으로 나타났다.

중흥건설과 모아, 제일, 이지, 호반, 영무, 골드클래스, 대광 등 전라권을 기반으로 둔 민간건설업체의 공동주택 시장 점유율이 두드러졌다. 합계 2만4000여 세대로 40% 이상을 차지했다.

민간건설사들 순수익만 1조원 대?

행복도시건설청과 건설업계에 따르면 통상 민간 건설사가 아파트 1세대당 남기는 순수익 규모는 최소 2000만 원인 이상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보는 시각에 따라 3000만 원 이상으로 분석하기도 한다.

정확한 산출은 어렵겠지만, 이 같은 추정치에 근거해 지난 4년여간 민간건설사가 세종시 건설 특수로 누린 수익규모를 산출해봤다. 놀랍게도 무려 1조 원대를 훌쩍 뛰어넘는다. 최소 2000만 원의 수익금으로 환산 시, 6만1101세대에 이를 곱하면 1조2220만2000만 원이다. 3000만 원으로 적용하면, 1조8000억 원을 넘어선다.

최대 물량을 공급한 중흥건설의 경우, 최소 2465억 원에서 최대 3698억 원 대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지난 4년간 민간건설사 기부총액이 고작 1억5000만 원?

▲지난 4년간 세종시 신도시에 공동주택을 공급한 민간건설사들이 순수익만 1조원 대를 올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에 따르면 세종시 개발 특수를 톡톡히 누린 민간건설사의 지난 4년간 기부 총액은 1억5000만 원에 불과했다. 이는 지난 4년간 거둔 수익금의 0.0001%에 해당하는 규모다. 쥐꼬리만도 못하다는 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지난 2013년 1개 민간건설사 680만 원, 2014년 3개 민간건설사 4037만5000원, 지난해 2개 건설사 6000만 원이 전부다. 올 들어서도 1개 건설사가 1000만 원 상당을 기부한 게 유일하다.

모금회 관계자는 “가장 큰 문제는 개발이익을 톡톡히 누린 민간건설사 등 주요 기업들의 재투자 의지가 없다는 데 있다”며 “매년 나눔과 기부 활동을 요청할 때마다 ‘경기가 어렵다’는 이유 등으로 거절당하고 있다”고 했다.

한 공무원도 “지난 4년간 세종시에서 건설사 규모를 메이저급으로 끌어올린 곳도 있다”며 “단순히 지역에 무엇을 내놓으라는 의미가 아니다. 국책사업으로 탄생한 도시가 그 가치에 맞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마음을 모으자는 뜻”이라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시민들 사이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매년 늘어나는 하자 민원이 올해까지 210건을 넘어섰다. ‘아파트 값이 떨어질까봐’, ‘아파트 이미지가 추락할까봐’ 쉬쉬하는 민원의 특성을 감안하면 이 수치를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최근 2-2생활권 메이저시티의 경우, 4개 건설사가 4개 단지를 하나의 대단지로 속여 파는 허위‧과장광고를 했다는 입주민 반발에 직면해 있다.

이틀 앞으로 다가온 세종시 기업인대회… 기업들 기부문화도 부진

민간건설사들은 이른바 '먹튀'라고 쳐도 지역에 뿌리를 내린 기업들은 어떨까? 전반적인 기부문화는 진한 아쉬움을 남긴다.

(주)삼성전기와 한화첨단소재(주)가 지역 대표기업으로서 가장 많은 기부에 나서고 있고, 한화엘앤씨(주)와 흥덕산업(주), 휴먼에듀피아, 콘티넨탈오토모티브일렉트로닉스(유), (주)대교, (주)보쉬전장, (주)장남, (주)한국유나이티드제약, 세종천연가스발전본부 등도 연간 1000만 원 이상의 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밖에 농협 세종본부와 꿈의교회, (주)하나은행, 리봄화장품(주), (주)아모레퍼시픽 등도 1회 이상 기부활동에 동참한 바 있다.

매년 20~40개 공공기관과 기업들의 참여가 전부라는 게 아쉬움이다. 세종지역 기업체 수는 출범 즈음 620개에서 지난 8월 기준 759개까지 확대된 상태다.

27일 제4회를 맞이하는 세종시 기업인대회. (사)세종시기업인협의회가 주최하고 세종시가 후원하는 이 대회에서 세종시 기업문화의 변화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하다.

시 관계자는 “세종시의 성장이 기업 발전에 자양분을 제공하고, 그 기업이 다시 세종시 발전에 기여하는 선순환 구조를 하루 빨리 만들어야한다”며 “그 변화는 작은 나눔과 기부의 실천에서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