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공주시의회 스스로 회초리를 들지 못한다면 이젠

<디트의 눈> 완장을 빙자해 호가호위(狐假虎威)하는 그들

이건용 기자2016.11.27 18:09:50

정치는 무릇 가까이 있는 사람을 기쁘게 하고, 먼 곳에 있는 사람들이 찾아오게 하는 일이다. ‘근자열(近者說), 원자래(遠者來)’. 논어 자로편에 나오는 말이다. 초나라 섭공(葉公)이 “어떻게 정치를 하는 것이 좋습니까?”라고 묻자 공자가 답하길 “가까이 있는 사람을 기쁘게 하고, 먼 곳의 사람들이 찾아오게 해야 한다”라고 했다. 위정자가 예(禮)를 좋아하고, 의(義)를 따르고, 신의를 중시하면 사방의 백성들이 어린 자식을 포대기에 업고 올 것(襁負其子而至矣)이라고도 했다. 위정자들이 정치를 함에 있어 가까이 있는 백성들에게 선정을 베풀어 편안하게 살게 하면 멀리 있는 사람들까지 이를 알고 스스로 모여들기 마련이라는 가르침이다.

▲이건용 부장(공주·부여·청양)

임금은 임금다워야 하고, 신하는 신하다워야 하고, 아비는 아비답고 아들은 아들다워야 한다. ‘군군(君君), 신신(臣臣), 부부(父父), 자자(子子)’. 제나라 경공(景公)이 정치에 대해서 묻자 공자가 이렇게 답했다. 임금이 임금답지 못하면 임금이 아닌 것처럼 이름에 합당한 내실을 갖추었을 때 비로소 그 이름은 진정한 의미를 지닐 수 있다는 것이다. 자기의 본분이 무엇인가를 바로 보고 기본과 원칙에 충실하지 않으면 많은 사람들로부터 지탄을 받을 수 있다는 가르침이다. 이름과 자리를 얻고도 이름값을 하지 못하면 누구의 존경도 받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용도폐기의 존재가 될 수밖에 없다.

예의염치(禮義廉恥)가 없으면 나라가 위태롭게 된다. 관포지교(管鮑之交)로 유명(有名)한 관중(管仲)은 나라를 버티게 하는 4가지 덕목으로 예(禮), 의(義), 염(廉), 치(恥)를 꼽았다. 예는 정도를 넘지 않는 것, 의는 스스로 더 나아가지 않는 것, 염은 악을 감추지 않는 것, 치는 굽은 것을 좇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관중은 네 가지 중 하나가 없으면 나라가 기울고, 두 가지가 없으면 나라가 위태롭게 되며, 셋이 없으면 근간이 뒤집히고, 모두 없으면 그 나라는 결국 망한다고 했다. 사람으로서의 도리를 거스르면 어떤 결과에 이르는지를 경고하고 있다.

요즘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의 국정농단으로 온 나라가 떠들썩하다. 국가의 위신뿐만 아니라 동네의 위신도 땅에 떨어져 국민의 환멸을 사고 있다. 나라 정치도, 동네 정치도 엉망진창이다. 갈수록 가관이다.

조금이라도 더 권력을 연장하기 위해, 자리를 뺏기지 않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나쁜 짓을 저지르고도 부끄러워할 줄 모르는 세상이다. 그야말로 몰염치의 극치다. 잘못을 한 것이 문제가 아니라 잘못을 모르니 더 큰 문제다.

공주시의회 의장단 전체에 직무가 정지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로 삐걱거리고 있다. 임시의장 체제라는 땜질식 처방으로 근근이 꾸려나가고는 있지만, 한마디로 꼴불견이다. 소위 ‘쪽’이 팔려서 못 살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시민적 공분이 뜨겁다.

지난 24일 윤홍중 의장의 사직 안이 또다시 부결됐다. 더불어민주당과 새누리당 간의 패거리 정치와 그간의 첨예한 갈등 관계를 감안할 때 이미 예견됐던 일이다. 그런데도 이런 해괴망측한 해프닝이 반복되고 있으니 울어야할지 웃어야할지 황당하다.

시민들은 한목소리로 당리당략을 내려놓고 시민행복에 몰두해 달라고 외치고 있다.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려하기보다 지역의 미래를 보고 일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일시적으로 손해를 보더라도 고장과 시민을 위해 신념을 지키는 정치인이 돼 달라고 아우성이다. 더 혹독한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는 시민들의 경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이쯤 되면 막 가자는 얘기다.

공주시의회가 더 이상 비참해지지 않으려면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 더 이상 추해지지 않으려면 상호존중과 이해를 전제로 한 대화가 절실하다. 그래도 끝내 너절한 ‘네 탓 공방’에만 열중한다면 저급한 처신과 낮은 도덕성에 분명한 철퇴가 가해질 것이다.

정치(政治)에서의 정(政)은 바를 정(正)과 회초리로 내리칠 복(攵)이 합해진 말이다. 그래서 정치는 올바르지 않은 것을 회초리로 내리치는 것이라고 했다. 자신의 직분을 망각하고 스스로 회초리를 들지 못한다면 이제 시민들이 나서야 한다.

잘못을 범하고도 도무지 부끄러움을 느끼지 못하는 몰염치(沒廉恥)한 그들에게, 교만 방자해 후안무치하기 이를 데 없는 그들에게, 완장을 빙자해 호가호위(狐假虎威)하는 그들에게, 이목지신(移木之信)의 지혜를 모르는 그들에게 유권자들의 뜨거운 맛을 보일 때가 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