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교조 "대전교육청 인쇄 몰아주기 감사청구"

임연희 기자2016.11.29 15:37:15

28일 본보의 <대전교육청 인쇄물 3개 업체가 50% 독식>보도에 대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대전지부(이하 대전전교조)가 "대전시교육청의 수상한 일감 몰아주기"라며 "혈세 낭비 사례로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나섰다.

대전전교조는 29일 성명을 통해 "대전교육청의 5년 간 인쇄물 수의계약 총액은 35억1,000여만원인데 이 중 50.2%에 달하는 17억6,000여만원을 3개 업체가 수주했다"며 "3개 업체가 대전교육청 인쇄물을 사실상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교조는 "업체들과 대전교육청 간의 커넥션 의혹은 공공연한 비밀처럼 여겨져 왔지만 이렇게 상세 거래내역까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업체 대표가 교육감 선거 때 자금을 댔다는 설과 교육청 고위 관료와의 유착 등 소문이 많다"고 했다.

이들은 "최근에는 업체가 ‘VIP 고객’인 대전교육청에 오히려 ‘갑질’이나 다름없는 횡포를 부리는 경우도 있어 교육청 직원들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면서 "장애인 업체로 등록되어 있는 업체도 수의계약을 통해 적정선보다 훨씬 더 많은 발주를 몰아주었다"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인쇄업자들 사이에서는 이 바닥에서 돈 좀 벌려면 교육청 고위 간부 쪽에 선을 대야 한다는 얘기가 괜히 있는 게 아니다"라며 "대전교육청은 불필요한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수의계약이라는 이름으로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주는 특혜 행정을 당장 그만두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대전교육청의 인쇄출판물 독과점 사태에 대해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와 공동으로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