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다문화교육 전국 휩쓸다

제8회 다문화 인식개선 우수사례 공모전 전 부문 수상

임연희 기자2016.12.05 16:02:49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이 교육부 주최로 개최된 ‘제8회 다문화 인식개선을 위한 우수사례 공모전’전 부문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다름을 인정하는 교육! 달라서 더 즐거운 학교’라는 주제로 실시된 이번 공모전은 학교 현장의 다문화교육 실천사례 부문 외에 다문화 인식개선(UCC, 포스터) 부문을 신설하여 진행되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지역심사를 통과한 작품 중 중앙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우수사례 49편이 최종 선정되었다.

대전교육청은 그동안 수요자 요구에 부응한 다문화교육 정책 지원을 확대하였고, 다문화 이해교육 확대 및 다문화학생 공교육 진입 및 적응 지원, 맞춤형 다문화교육 프로그램 다양화 등으로 다문화교육의 질을 높여왔고, 그 우수성과가 타시도교육청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는 등 대전다문화교육의 위상을 꾸준히 높여왔다.

이번 공모전에서 다문화 인식개선(UCC, 포스터)과 다문화 실천사례(교육자료, 교육수기) 전부문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된 것은 대전교육청의 노력에 대한 성과를 집약해서 보여주는 쾌거라고 할 수 있다.

▲UCC 부문 최우수상 대전어은초등학교 남예지 학생 작품.

UCC 부문에서 대전어은초 남예지 학생이 최우수상을, 포스터 부문에서 대전정림중학교 최윤서 학생이 우수상을 차지하였다. 교육수기 부문에서는 대덕중 이현아 한국어강사가 최우수상을, 대덕초 알렌산더 이해 헬프만 학생이 우수상을, 교육자료 부문에서 대전흥룡초 김도연 교사가 우수상을 차지하였다.

이번 공모전 UCC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한 대전어은초등학교 남예지 학생은 "친구들의 인식을 좋은 방향으로 바꾸기 위해서 만든 UCC 동영상이 교육청 대회까지 나가 좋은 결과를 얻고 전국 공모전에서도 최우수상까지 타게 되어 정말 감사하고 기쁘다"며 "제가 만든 영상을 친구들이 많이 보고 다문화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대전시교육청 윤국진 유초등교육과장은 “대전교육청은 찾아가는 다문화 이해교실 운영, 다문화 체험활동 지원 등 다문화 인식 개선을 위한 사업을 꾸준히 전개해 왔다”며 “이번 공모전 전 부문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되는 최고의 성과를 이룬 것은 그 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매우 보람 있고 기쁜 일”이라고 했다.

윤 국장은 “앞으로도 모든 학생을 위한 다문화 인식 개선, 다문화학생을 위한 맞춤형 교육지원을 확대해 나가 모두가 행복한 다문화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대전광역시교육청과 함께하는 다름이 하나 되는 행복한 어울림 대전 다문화교육 캠페인 입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