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농협중앙회 중앙본부, 충남지역본부 임직원 AI 살처분 및 방역초소 인력지원

박길수 기자2016.12.24 21:02:36

▲24일 농협중앙회 중앙본부, 충남지역본부, 천안축협 임직원이 긴급 투입돼 천안시 성남면 가금농가에서 산란계 살처분을 하고 있다.

▲24일 농협중앙회 중앙본부, 충남지역본부, 천안축협 임직원이 긴급 투입돼 천안시 성남면 가금농가에서 산란계 살처분을 하고 있다.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 중앙본부와 충남지역본부, 천안축협 임직원들이 24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천안시 성남면 가금농가를 찾아  매몰 작업을 지원했다.   

농협은 최근 AI가 계속 확산됨에 따라 정부에서 AI 방역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해 관리 중이며, 특히 천안지역은 AI가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해 살처분 인력이 크게 부족,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인력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살처분 작업인력에 동참한 농협중앙회 허식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살처분 작업장 투입에 앞서 발열검사와 타미플루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작업현장으로 이동했다.

▲24일 농협중앙회 중앙본부, 충남지역본부, 천안축협 임직원이 긴급 투입돼 천안시 성남면 가금농가에서 산란계 살처분을 하고 있다.


    
허식 부회장은 “계속되는 AI확산으로 큰 피해를 입은 축산농가에 깊은 위로를 전하며 농협의 역량을 집중하여 축산피해를 하루빨리 극복하고 전 임직원이 하나로 뭉쳐 AI 확산방지와 피해 축산인 지원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농협은 매몰 처분 인력 지원 외에도 방역 업무를 돕기 위해 천안삼거리에 있는 통제초소(거점소독시설)에도 이날부터 매일 충남지역본부와 천안 관내 농·축협 직원 1명을 파견해 축산차량의 소독과 소독필증 발급업무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이달 22일 기준 AI 발생현황은   천안 12건, 아산 6건, 세종 6건 등 지역에서 24건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AI 여파로 도살된 가금류 숫자는 천안 46농가 331만 5000마리, 아산 11농가 80만 4000마리, 세종 28농가 278만 3000마리 등 총 691만 7000마리로 집계됐다.

전국적으로 총 105건(경기 40, 충북 21, 충남 18, 전북 10, 전남 9, 세종 6,  부산 1) 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살처분된 가금류는  472농가 2420만 2000마리이다.

▲24일 농협중앙회 중앙본부, 충남지역본부, 천안축협 임직원이 긴급 투입돼 천안시 성남면 가금농가에서 산란계 살처분을 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