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산림청, 3만 3000㎞ 등산로 정보 완전 개방

조사 완료된 전 구간 DB 탑재

박길수 기자2017.01.03 09:57:03

▲신규 등산로DB 구축(산청군 구곡산 사례 - 붉은색 설명 구간)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정부3.0 공공데이터 개방정책에 따라 3만  3000㎞에 달하는 등산로 정보(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 민간에 개방했다고 3일 밝혔다.

현재까지 등산로 조사가 완료된 전 구간 정보를 개방한 것으로, 자료는 산림청 누리집과 공공데이터 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림청은 국내 등산 인구 증가와 스마트기기 사용에 따른 대국민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등산로 DB 개방에 나섰다.

특히 등산로 DB는 행정자치부가 선정한 국가중점개방테이터 10대 분야로 3년에 걸쳐 3만 3000㎞의 DB가 구축, 개방됐다. 

이를 위해 산림청은 지난 2013년부터 5개 지방산림청과 지방자치단체에서 실측한 등산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해당 사업을 추진해 왔다.

개방 정보는 등산로 좌표(노선 정보), 입구(시작점), 출구(끝점), 구간별 거리, 산행시간, 난이도 등이다.

▲산악안전 지점정보 구축(김천시 황악산 사례 – 흰색 지점 정보)

최근에는 국민의 안전한 산행을 지원하기 위해 국민안전처, 지자체 등과 협업해 위치표지판 등 산악안전 지점정보(6976개)를 추가 구축해 구조 요청 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산악안전 지점정보에는 위치표지(5988개), 구급함(243개), 안내도(59개), 헬기장(41개), 대피소(30개), 위험경고표지판(20개), 인명구조기구함(35개), 약수터 등이 포함돼 있다.

이렇게 개방된 데이터는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지도 서비스에 활용되어  국민들이 등산로 정보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민간 기업들이 등산 앱 개발 등을 서비스하는 데 적극 활용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