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화랑' 박서준 극찬 윤성식 감독, "장르 넘나들어…웃기고 허당스러운 연기 소화"

강나라2017.01.10 11:54:55

▲(사진: KBS 2TV '화랑')


배우 박서준의 다정한 연기가 보는 이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9일 방송된 KBS 2TV '화랑'에서는 아로(고아라 분)를 향하는 마음을 감추며 좋은 오라비가 되고자 하는 선우(박서준 분)의 모습이 펼쳐졌다.

이날 선우는 아로를 향한 마음을 감춘 채 그녀에게 다가가 헤드록을 거는가 하면 손끝으로 머리를 흩트리는 서툰 애정표현을 선보였다. 그는 "처음이라 그래, 굉장히 자연스러웠어"라는 혼잣말로 스스로를 위로하는 순수한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매회 강인, 순수한 매력을 동시에 발산하고 있는 그를 향한 팬들의 향한 극찬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윤성식 감독의 인터뷰가 주목받고 있다.

윤 감독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에 대해 "무명이는 착한 주인공의 전형을 따르기는 한다. 자신의 운명 찾기, 성장 스토리 등"이라며 "다른 것을 살리고 싶었던 것이 진지와 코믹을 넘나드는 캐릭터라는 점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가끔 웃기고 허당스러운 무명이는 기존 사극 속 캐릭터와 다를 것이다. 박서준이 그런 연기를 충분히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 로코에서 워낙 여심 홀리는 연기를 잘했고, 진지하고 강렬한 연기도 잘 한다. 장르를 넘나드는 배우다. 그 점을 최대한 활용했다"고 극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