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순천향대학교, 고교생 ‘전공 심화캠프’ 호응

10~11일 전국 51개 고교 1~2학년 170명 전공체험

윤원중 기자2017.01.10 15:57:10

순천향대는 10일 전국 1~2학년 고교생을 대상으로 대학의 지원학과를 결정하기에 앞서 전공 분야를 미리 체험할 수 있는 전공 체험 행사를 열어 호응을 얻었다.

순쳔향대는 2014년부터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 대학’으로 선정돼 매년 전국 고교로부터 신청을 받아 인문학은 물론 사회과학, 이공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학과체험을 운영하고 있다.

이날 전공 심화캠프는 진로 특강과 진학 설명회에 이어 오후에는 각 학과 전공별로 교수와 대학원생, 학부생이 멘토로 참가하는 체험과 실습으로 이어졌다. 이번 캠프에는 인천광역시의 가림고, 전남의 목상고, 경기도에 위치한 수일고 49명 등 총 51개 고교에서 170명이 참가했다.

11일까지 열리는 전공 심화캠프에는 디지털애니메이션학과, 빅데이터공학과, 사물인터넷학과, 스마트자동차학과, 보건행정경영학과, 의료IT공학과, 임상병리학과, 작업치료학과 등 8개 학과에서 학생 1인당 3개 학과를 체험한 후 자율체험으로 3D프린팅, 생활공예 체험도 선택해서 체험했다.

고교생들은 전공심화체험 이외에도 학과 특징과 교육과정 등을 알아보고, 대학생 멘토들과 한 팀을 이뤄 체험학습을 한 뒤 캠퍼스도 둘러볼 수 있도록 했다.

사물인터넷 학과에서는 상용 IoT 제품 (LIFX, Amazon Echo)과 마인드스톰 (Mindstorms)을 활용한 IoT 제품개발 전공체험을 진행했다.

‘무선 Wi-Fi로 제어가 가능한 LED 전구’를 스마트폰으로 밝기와 색상을 바꿔보는 시연과 '음성 명령 기반 스피커'를 가지고 음악 재생 시연을 통해 사물인터넷이 어떠한 서비스를 할 수 있고, 어떤 기술적 요소가 필요한가에 대한 배경 설명이 이뤄졌다.

스마트자동차학과에서는 에너지와 관련된 환경자동차와, 자율주행이 가능한 스마트자동차로 분류되는 미래 자동차에 대한 개념과 체험시간을 제공했다.

이 가운데 자율주행 자동차 체험은 하드웨어를 제작하고,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알고리즘 코드를 아두이노 우노 보드에 원하는 기능을 수행하도록 담는 과정인 임베이딩을 통해 스마트 자동차에 대한 개념을 알 수 있도록 했다.
임상병리학과는 전공과목인 ‘혈액학’의 예비 체험으로 혈액을 채취하고 염색하는 과정에서 혈구를 고배율 현미경으로 관찰하여 식별하는 실험·실습을 가졌다.

또 ‘임상미생물학’ 전공과목의 예비 체험으로 각종 그람양성알균 (Staphylococcus aureus), 그람음성막대균(Escherichia coli) 세균을 고등학생들이 세균의 염색 특징에 의하여 세균의 분류 및 동정에 이용되는 염색법인 ‘그람 염색(Gram stain)’하여 고배율 현미경으로 관찰하는 임상병리학 전공을 맞춤형 실험·실습으로 진행했다.

입학처장 이상명 교수는 “고교생이 대학에서 전공하고 싶은 학문을 미리 깊이 있게 체험하면서 흥미와 적성에 맞는 진로를 구체적으로 설정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전공심화 캠프를 열었다”라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