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희정 “충청권, 편협한 지역주의 벗어나자”

10일 충청선언 발표…지방자치 강화, 혁신경제 강조

안성원 기자2017.01.10 16:17:47

▲안희정 충남지사가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충청선언'을 발표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10일 ‘충청선언’을 통해 지역주의 타파와 함께 지방자치와 과학기술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전과 충청은 편협한 지역주의에 갇히지 말고 실력과 노력으로 정정당당하게 대한민국을 선도해 보자”며 “대전·충청이 이끌어온 자치분권과 과학기술분야에서 새로운 대한민국의 청사진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그가 먼저 언급한 것은 ‘지방자치 강화’였다. 안 지사는 “지난 7년간 충남은 행정과 자치, 3농 분야 등 여러 분야에서 충남과 대한민국의 과제를 고민하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특히 대한민국 지방자치를 한 단계 발전시켰다고 자부한다”며 “충남이 만들어온 지방자치의 모범을 전국으로 확산시킬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광역자치단체장들이 정례적으로 만나 협의하는 ‘중앙지방정부 지도자회의’ 신설 ▲지방정부(광역·기초)의 관할 범위 재조정 ▲중앙정부-광역-기초단체 업무 재조정 등의 세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혁신경제’를 화두로 던졌다. 그는 “대한민국의 경제성장과 기술발전은 대덕 연구단지 과학자들이 밤낮없이 연구에 매진한 결과였다. 하지만 성장 엔진이 식어가고 있다”며 “연간 20조에 가까운 R&D 자금이 투입되지만, 더 이상 2~3년마다 내려오는 낙하산 인사가 과학기술 정책을 좌우하고 보고서용 연구만 이뤄지는 풍는 안 된다”고 진단했다.  

이어 “과학기술 분야의 지도자들이 중장기적 비전을 주도하고, 민관이 함께 투명한 결정을 내리는 구조를 만들어 탁월한 연구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뒷받침해야 한다”며 “과학기술 연구개발 정책결정의 독립성과 자치역량을 높이기 위해 ‘국가 과학기술 심의위’, ‘국가 과학기술 자문회의’, ‘과학기술 전략회의’ 등 기능이 중복된 기관을 재정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미래창조과학부는 조속히 세종시로 이전돼야 한다. 과학기술의 요람인 대덕연구단지와 카이스트, 그리고 미래창조과학부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끝으로 안 지사는 “국민들은 낡은 시대를 끝내고 시대를 교체하라고 명령하셨다. 대한민국의 운영원리가 중앙집권에서 자치분권으로, 쫓아가는 후발 주자 전략에서 혁신을 선도하는 전략으로 변화돼야 한다”며 “저와 함께 대전·충청인들도 대한민국을 선도한다는 자부심으로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