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당진시 서부두 매립지 분쟁 소송 최대 현안 두고 '올인'

2017 부서별 주요업무 보고회 성과 창출 다짐 , 농업인 월급제도 적극 발굴

이수홍2017.01.11 10:16:57

▲김홍장 당진시장 주재로 2017 부서별 주요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당진시가 올해 당진항 서부두 매립지 관할권 분쟁 소송에 올인 한다. 10일부터 시작된 주요업무보고회에 이를 보고했다고 11일 시는 밝혔다시는 10일부터 이틀 간 김홍장 시장 주재로 ‘2017년 부서별 주요업무계획 보고회를 갖고 성과창출을 다짐했다.

이번 보고회에 신규사업 146역점사업 308공약사업 61경영진단 관련사업 11아동친화도시 조성 관련사업 14건 등 총540건을 주요 사업으로 보고했다. 신규 사업은 지속가능발전 기본계획 수립 CCTV통합관제센터 확장이전 대호지천의장터 4.4독립만세운동 성역화사업 당진 종합스포츠타운 조성 당진형 청년정책 추진 기업지원 거점기관 조성 탄소섬유 복합소재 클러스터 조성 유치 당진농업 6차산업 집단화 3농혁신 농촌 일자리 창출 통합센터 구축 등이다.

민선6기 공약과 관련,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신규 사업은 3농 혁신 중 논 복토 특화작목 시설하우스지구조성사업과 농업인 월급제 시행이 가장 대표적이다. 논 복토 특화작목 시설하우스 지구조성 사업은 수도작 중심의 농업구조를 개편하는 것으로 관내 1농협이 1특화작목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또 농업인 월급제는 농산물대금을 선 지급받아 월급처럼 사용함으로써 농업인의 경영부담을 덜어주는 제도다.

역점사업으로는 아동친화도시 지정 행복교육지구사업 인권도시 기반 마련 당진형 주민자치 당진형 사회적기업 발굴 및 육성 당진 6차산업 포럼 등을 중점 추진한다. 역점 사업 중 지난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던 동네방네 찾아가는 이동복지관과 찾아가는 시정설명회도 포함돼 올해도 변함없이 시민중심 행정이 펼친다지난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확정된 신평~내항 간 항만진입도로의 타당성 확보에도 행정력을 집중한다.

김 시장은 민선64년차인 올해는 그동안 추진해온 주요 역점사업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결실을 맺는 게 중요하다부서장을 중심으로 계획부터 실행, 마무리 단계까지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누수 되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