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해야”

11일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 성환이화시장 찾아

윤원중 기자2017.01.11 13:38:34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충남 천안시를 찾아 “한·일간의 위안부 합의에 이면 합의 의구심이 든다며 재협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천안시 성거읍 국립 망향의 동산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묘소를 참배하고 “위안부 합의는 10억엔의 돈만 받았다”며 “일본의 공식적인 사과 조차 받지 못한 것으로 우리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무효의 합의”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위안부 문제 해결과 관련 “본질은 돈이 아니다. 일본이 법적인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사죄 하는 것”이라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새롭게 합의를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부산에서 민간이 소녀상을 설치한 것을 두고, 일본이 초강수 보복 조치를 취했다”며 “이를 보면 우리 정부가 그 당시, 소녀상 문제에 대해서도 뭔가 이면 합의를 하고서 그 합의를 국민들에게 떳떳하게 밝히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구본영 시장, 전종한 천안시의회의장 등과 함께 천안의 대표 야당원로인 황규영 어르신 자택을 방문해 신년 인사를 나누고 서북구 성환읍 성환이화시장으로 이동해 5일장을 찾은 시민과 상인들을 격려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