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태곤, 폭행 가해자 알고 보니 중소기업 오너 2세?…누리꾼 "반격했으면 피해자인 척 했을 듯"

강나라2017.01.11 17:48:03

▲(사진: MBN 뉴스 캡처)


배우 이태곤을 폭행한 가해자가 중소기업 오너 2세라는 보도가 나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11일 한 매체는 가해자 A씨는 중소기업 오너 2세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에 대해 취재하던 중 가해 남성이 한 중소기업 2세라는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고, 가해자는 현재 휴가 중이다.

앞서 이태곤은 지난 7일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의 한 치킨집에서 A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현장 목격자는 주변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던 두 남자가 이태곤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며 비아냥 거렸다. 이에 이태곤은 '연예인이라 우습게 보이냐'고 물었고, 그때부터 무방비한 상태에서 폭행을 시작했다고 증언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갑질의 시작인가. 성인이 되면 맞는 게 이기는 거다. 어릴 때나 싸우는 거지" "진짜 반격했으면 드러누워서 피해자 코스프레 했을 것 같다. 처벌 받기 싫으니까 쌍방으로 모는 거지" 등의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