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철수 “충남 미래 20년 먹거리, 자신있다”

충남도청 기자회견…세종시 행정수도론 “헌법 개정 이후”

안성원 기자2017.02.16 13:09:40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충남을 4차산업 허브로 육성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충남도의 미래 20년 먹거리를 책임지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인접한 대전시의 연구단지를 활용해 대한민국 4차 산업 허브로 육성하겠다는 구상이다. 

16일 충남도청을 찾은 안철수 전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4차 산업은 여러 첨단기술의 융합이다. 충남의 인력, 자원, 교통망 등의 조건과 이미 육성된 차세대 디스플레이산업, 친환경자동차 산업 등을 고도화해서 신성장동력으로 끌어 올리겠다”고 밝혔다. 

먼저 안 전 대표는 “충남의 경우 축산과 농업의 여건이 좋고 천혜의 서해안이 있다. 교통인프라도 잘 구축돼 있고 인근 대전엔 국내 최대의 연구단지가 있다”며 “여기에 충남의 미래 20년 먹거리가 달려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연구개발 기술을 통해 이미 갖추고 있는 강점과 다가오는 4차 산업을 접목시키고 축산업, 어업에 적용할 수 있는 융복합산업클러스터를 만들겠다”면서 “대한민국 4차산업의 허브가 될 수 있는 천혜의 요지가 충남”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멀리 봐서 지금은 북한과의 긴장이 어느 정도 해소되고 중국, 러시아까지 철도나 도로 등 물류망이 완성되면, 대한민국은 동북아의 물류센터 중심이 될 수 있다”면서 “이를 대비해 동서축 물류망을 확보하면 충남이 물류중심지가 될 수 있다. 이런 중장기적인 관점을 갖고 준비해야 한다”고 청사진을 소개했다.
 
또 지방분권과 개헌에 대해 적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충남의 발전을 위해서는 지방분권이 잘 이뤄져야 한다. 입법권 이양, 사무분장, 재정권한 이양 등이 핵심인데, 사무와 재정권한 등을 현실적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헌에 대해서는 “국민 기본권 향상, 실질적 지방분권 강화, 제왕적 대통령제 축소 등 권력구조 개편 세 가지가 핵심이다. 내년에 공론화를 통한 국민투표로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청권 공약의 최대 화두인 세종시의 ‘행정수도론’에 대해서는 ‘선 개헌’ 입장을 견지했다. 

안 전 대표는 “많은 공무원들이 길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 비효율이 심각하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미래부, 행자부 등 미 이전 부처를 옮기고, 국회 상임위원회를 세종시에서 열어야 한다”며 “청와대와 국회를 전부 옮기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다. 헌법을 개정해 행정수도로 정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