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충청권 의원들 '문재인이냐 안희정이냐'

대선 경선 앞 성향 분석, 손학규 계 의중이 '변수'

류재민 기자2017.02.16 14:50:00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충청권 의원들의 복심이 누구에게 쏠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윗줄부터 시계방향으로 박병석, 박범계, 조승래, 이상민, 박완주, 양승조, 강훈식, 어기구, 김종민 의원 순.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충청권 의원들의 복심이 누구에게 쏠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를 놓고 지지 성향이 갈리고 있는 가운데 손학규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의 의중이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전 박병석-박범계 '친문', 조승래 '친안'

우선 대전의 경우 충청권 현역 최다선인 박병석 의원(5선, 서구갑)이 지난 15일 국회 출입 충청권 기자간담회를 통해 “가장 준비가 잘 된 후보가 국가도 잘 운영할 수 있다. 저는 문 후보가 가장 준비가 잘된 후보라고 판단했다”며 문 전 대표 공동선대위원장 직을 수락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박범계 의원(2선, 서구을)도 대표적인 친문(친 문재인)계로 알려져 있다. 박 의원은 최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많은 언론에서 제가 문재인 전 대표를 강력하게 지지하는 걸로 보도되고 있고 사실상 그런 마음”이라고 밝혔다.

초선의 조승래 의원(유성갑)은 안 지사의 비서실장 출신으로 당내 몇 명 되지 않는 현역 우군이다. 지난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종민 의원(충남 논산·계룡·금산)과 백재현 의원(3선, 경기 광명갑) 등과 안 지사가 강조하고 있는 대연정 관련 토론회를 공동 주최하며 힘을 싣고 있다.

이상민 의원(4선, 유성을)은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유보하고 있다. 다만 박병석 의원은 기자간담회에서 지역구 의원과 사전 상의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거취를 알렸다고 밝혔다.

충남 김종민 '친안', 손학규 계 3인방 '캐스팅보트'

충남은 충남도 정무부지사를 지낸 김종민 의원을 제외한 4명이 친노(친 노무현)그룹이 아니라는 점이 특징이다. 원내수석부대표인 박완주 의원(2선, 천안을)은 김근태 계, 양승조 의원(4선, 천안병)과 강훈식 의원(초선, 아산을), 어기구 의원(초선, 당진시)은 손학규 계로 분류된다.

일각에서는 이들 3인방이 최근 국민의당에 입당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을 따라 탈당할 일은 없겠지만, 오랜 인연만큼 심적인 지지는 보내지 않겠느냐고 바라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안 지사가 손 의장의 정계 은퇴를 촉구하고, 손 의장 역시 안 지사를 향해 “친문 홍위병”, “언제부터 중도였느냐”고 비판하면서 안 지사에 대한 호감도가 문 전 대표에 비해 떨어지지 않겠느냐는 해석도 나온다.

결과적으로 충청권 의원들 사이에서 ‘문재인 vs 안희정’ 구도가 경합인 상황에서 손학규 계로 분류되는 3명의 의원이 누구를 지원하느냐에 따라 경선 판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