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 정치권, 일제히 "권선택 시장 결단" 촉구

친정 '더민주' 뺀 타 정당들...한 목소리로 사퇴 압박

지상현 기자2017.02.16 18:29:09

권선택 대전시장이 16일 파기환송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시장직 상실 위기에 몰린 가운데 지역 정치권이 일제히 권 시장의 결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이날 오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권 시장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시장직 당선 박탈 위기에 놓이게 됐다"며 "대전고법의 이번 판결은 파기환송심리이기 때문에 신중에 신중을 기해 법과 양심에 따라 선고를 내렸을 것으로 보여 선고의 무게가 그 어느 때보다도 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이번 판결로 권 시장은 임기 내내 공직선거법 관련소송에 세월을 보내게 되면서 시장리더십의 불확실성과 불투명성이 더욱 높아져 대전시정의 앞날을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다"면서 "시정의 불안정으로 인한 지역발전 지체 등 불이익은 선량한 시민들이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 누가 책임져야 하는지 안타깝고 불행한 일"이라고 밝혔다.

당초 "중대한 결단을 내릴 때가 됐다"며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권 시장의 사퇴를 압박했던 자유한국당은 추후 이 같은 입장은 철회했다.

바른정당 대전시당도 논평을 통해 "임기내내 대전시정을불안으로 내 몰았던 선거법 위반 다툼이 마침내 종착점에 다달았다"며 "그 긴 기간동안 시민은 불안한 마음으로 대전시를 바라보지 않을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은 또 "희망찬 대전 소식을 목마르게 기다리며 대전시 안정을 인내로 기다려 오신 대전시민 여러분에게 이제는 권 시장이 보답해야한다"며 "바른정당 대전시당은 권 시장이 또다시 시민을 외면한채 시간 끌기 다툼을 연장하지 말것을 당부한다. 시민을 우선하고 대전시정을 위한 행동이 무엇인지 깊이 생각하기 바란다"고 사실상 사퇴를 요구했다.

정의당 대전시당도 "재판이 계속되는 동안 논란이 이어졌고 재판 결과에 촉각을 세우느라 대전시는 제대로 된 시정을 할 수가 없었다"며 "권 시장은 자신의 임기 대부분을 '재판 중'으로 흘려 보내게 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올 4월 치러지게 될 재보궐선거에 맞춰 대전시장을 선출하고 짧은 임기만이라도 제대로 된 시정을 할 수 있도록 이제 그만 사퇴하라"면서 "대전시와 대전시민을 생각해서라도 마지막 한 번, 현명한 선택을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대전시당은 우회적으로 권 시장의 용단을 촉구했다. 국민의당은 "권선택 시장이 대전고법의 결정을 겸허히 수용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진정 대전을 위하는 것이 무엇인지 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이들은 또 "권 시장 개인의 아픔이 대전 발전과 시민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도록 대전시 공무원들은 평정심을 유지하고 맡은바 책임을 다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대전고법 제7형사부(재판장 이동근 부장판사)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권 시장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