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홍문표 "유승민·남경필, 누가 뭐래도 바른정당 희망"

초대 충남도당위원장 선출 "좌파세력에 정권 내줄 수 없다"

류재민 기자2017.02.17 16:29:42

▲17일 천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바른정당 충남도당 창당대회에서 초대 도당위원장으로 선출된 홍문표 최고위원이 도당 깃발을 흔들고 있다.

바른정당 홍문표 최고위원(3선. 충남 홍성·예산)이 17일 충남 천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바른정당 충남도당 창당대회에서 초대 도당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이날 만큼은 잔칫집 주인이었지만, 집(충남)을 찾아 준 정병국 대표와 김무성 고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 등 당 지도부와 대선 예비후보를 빛냈다.

맨 마지막 순서로 단상에 오른 홍 최고위원은 측근인 김무성 고문을 언급하며 “왜 대통령 꿈이 없겠나. 그래도 불출마를 선언했다. 양심과 책임정치 때문”이라고 응원했다.

김무성에 예의 갖춘 洪 "한국 정치 새 역사 만들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 대표 하면서 공천파동 일어났을 때 비주류로서 핍박과 수모를 당해도 끝까지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 어려움이 많았다. 제가 당시 모셨기 때문에 사정을 잘 안다”며 “공천파동으로 새누리당이 제2당으로 전락했다면 책임져야 한다며 대통령 꿈을 접고 불출마한 것은 한국 정치의 새 역사를 김무성이 만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이어 당내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를 띄웠다. 이날 남 지사는 방송 프로그램 녹화 일정으로 행사에 불참했다.

홍 최고위원은 “유승민과 남경필 후보는 누가 뭐래도 바른정당의 희망이다. 우리 모두의 꿈을 이룰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조만간 결정될 것이다. 바른정당의 새로운 변화는 그때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좌파에 정권 줄 순 없어..유승민-남경필이 기회 만들 것"

그러면서 “용기 있고 당과 나라를 위해 새로운 변화의 중심에서 바른정당 후보로 이 자리 계신 유승민 후보에게 큰 격려와 용기를 달라”며 박수를 유도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지금 내우외환으로 어려움 겪고 있다. 주변국을 살펴보면 일본이나 중국, 미국을 경계해야 하고, 심한 싸움을 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지리적 국제적 상황”이라고 말했다.

▲홍 최고위원은 "충청남도는 거저가 아니다. 한번 결심하면 꼭 그 일을 해내는 결단과 용기, 지혜가 있다"며 당원들의 결집을 호소했다.

또 “국내는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국민들 마음이 갈기갈기 찢어져 있다. 최순실이 도대체 뭔가. 박근혜 대통령의 힘을 믿고 날뛰었던 것 아닌가. 또 문고리 3인방도 있었고, 친박 세력이 둘러싸 뒷받침했기 때문에 대한민국이 망가질 대로 망가진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책임을 누구하나 지지 않는다. 우리 (국회의원)30명이 따뜻한 아랫목을 왜 버리고 이 추운 엄동설한에 나왔겠나. 내가 사는 지역, 사회, 대한민국을 부정부패 나라로 만들면 안 된다는 마음으로 결행해서 오늘의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다”고도 했다.

"충청남도 거저 아니다, 결단과 용기와 지혜 있어" 결집 호소


특히 “시간은 다가와 대통령 선거는 코앞인데, 좌파 세력에게 정권을 줄 순 없지 않은가. 아무리 배가 고파도 자유민주주의 국가로 성장 발전해야 하고, 우리는 배가 고파도 자식들에게는 자유민주주의 국가를 물려줘야 한다. 그래서 우리는 바른정당을 만든 것”이라고 힘줘말했다.

계속해서 “이제 우리는 시작이다. 어떻게 이 나라를 좌파 정권에게 넘겨준다는 건가. 문재인과 민주당 세력에게 정권을 넘겨줄 순 없다.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우리 후세에게 (안보)정신 하나만은 확실히 물려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끝으로 “충청남도는 거저가 아니다. 한번 결심하면 꼭 그 일을 해내는 결단과 용기, 지혜가 있다. 여러 정치적 어려움이 있었지만, 곧 기회가 온다. 그 기회를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지사가 만들어 낼 것”이라며 당원들의 결집을 호소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