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을지재단 박준영 회장, '통 큰 기부'

의정부 캠퍼스 및 부속병원 건립 기금에 '개인 사재 1억 원' 쾌척

박성원 기자2017.04.18 17:13:48

▲을지재단 박준영 회장.

을지재단 박준영 회장 내외가 의정부 캠퍼스 및 부속병원 건립 기금으로 개인 사재 1억 원을 쾌척했다.

17일 을지재단에 따르면 지난 2월 을지대학교 의정부캠퍼스 및 부속병원 건립을 위한 기공식이 열린 가운데, 을지재단 박준영 회장과 홍성희 학교법인 을지학원 이사장이 개인 사재 1억 원을 캠퍼스 및 부속병원 건립 기금으로 출연했다.

박 회장 내외의 기부 활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1년에 학교발전 기금으로 10억 원을 사재 출연한 바 있으며, 2015년에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인해 15일 간 코호트 격리됐던 을지대병원 직원들에게 사재 1억 원을 위로금으로 지급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2013년 타계한 을지재단 설립자인 故 범석(凡石) 박영하 박사의 나눔 정신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자 박 회장과 유가족은 고인의 주택을 포함한 모든 재산 172억 원을 을지학원과 병원에 기부하는 통 큰 나눔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을지재단은 “재단 입장에서 의정부 캠퍼스와 부속병원 건립은 대단히 중요한 사업인 만큼, 앞으로 을지재단 구성원뿐만 아니라, 동문 등 많은 을지인들의 마음과 관심을 모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을지대학교 의정부 부속병원은 의정부시 금오동의 반환 미군기지에 첫 대규모 민간자본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병원은 지하 5층, 지상 17층 규모로 1000 병상 이상을 확보해 경기북부지역에서 가장 큰 종합병원이다. 

▲을지대학교 의정부캠퍼스 및 부속병원 메인조감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