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촛불시민 명예훼손 운운, 이장우는 사퇴하라"

적폐청산 대전본부, 20일 이 의원 사무실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

지상현 기자2017.04.20 11:53:54

▲대전지역 시민단체가 자유한국당 이장우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이장우 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대전지역 88개 시민사회단체가 촛불시민을 경찰에 수사의뢰한 자유한국당 이장우 국회의원(동구)의 사퇴를 촉구했다.

박근혜 퇴진 대전운동본부의 새이름인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20일 오전 10시 30분 동구 원동 이 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의원을 향해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이대식 민주노총 대전본부장은 이 자리에서 "박근혜 호위무사 자처하고 막말해 온 이 의원은 대통령이 임명한 것이 아니라 동구주민들의 주권행사를 통해 당선됐다"며 "그럼에도 촛불든 시민을 수사의뢰하는지 낯 부끄럽다. 주민에 대해 명예훼손 운운할 것이라면 범죄자 박근혜에게 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구 촛불집회에 매번 참가했다는 주민 김모씨도 "박근혜를 옹호한 이 의원이 정신차리고 주민 얘기 들어달라고 촛불을 들기 시작했는데 지금에 와서 명예훼손이라고 말한다"라며 "그동안 주민 목소리 외면해 왔다가 지금은 명예훼손이라는 주장은 이해할 수 없으며 아직도 박근혜 호위무사로 사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경찰로 부터 출석요구서를 받은 임모씨도 마이크를 잡고 "주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해 왔던 이 의원이 촛불든 주민들에게 명예훼손이라는 것은 스스로 무덤을 판 것"이라며 "주민 무시하는 이 의원은 스스로 사퇴라는 것이 동구주민과 촛불 시민들의 목소리"라고 이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영복 우리겨레하나되기 대전충남본부 공동대표가 대신 읽은 기자회견을 통해서도 "촛불 민심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수사를 의뢰한 적반하장의 행태에 기가 찰 뿐"이라며 "의정 활동 내내 독설과 막말로 지역구 주민들을 수치심에 떨게 만들었던 당사자가 이장우이자 퇴출돼야 할 1순위 정치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구 주민들이 게시한 현수막의 어떤 문구가 명예훼손을 했단 말인가"라며 "촛불 민심을 거역한 이장우는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라. 촛불민심의 명령으로 끝까지 심판에 나설 것"이라고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한편 이 의원은 현수막을 통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현수막 제작 주문자를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경찰은 현수막 제작업체를 중심으로 조사를 벌여 동구 촛불집회를 주도한 임씨가 현수막을 주문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출석요구서를 보내면서 이번 사건이 외부에 드러났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