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염홍철 영입, 문재인 직접 공들였다

박범계 “통합의 정신 반영된 것” 의미부여

김재중 지상현 기자2017.04.20 14:43:14

▲대전 국민주권 선거대책위원회 공약발표 기자회견 모습.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염홍철 전 대전시장 영입을 위해 직접 공을 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20일 대전지역 공약발표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후보가 (염홍철 전 시장을) 직접 만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시당 차원의 제안이 아닌 문 후보의 직접적 판단에 따른 것이란 의미다.

박 위원장은 “사실 오늘 염홍철 전 시장이 함께 기자회견을 하려했으나 협의아래 (영입관련) 기자회견을 일요일로 옮겼다”며 “오늘은 (언론인들이) 선대위 대전공약에 관심이 있어서 오신 것이고, 이슈가 서로 희석될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염 전 시장의 선대위 합류에 대해 (사전에) 알고 있었다”며 “충분한 협의와 논의 끝에 중앙당 공동선대위원장에 모시도록 확정됐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또 “문 후보는 원칙 있는 통합을 강조하고 있다”며 “그러한 차원에서 염 전시장의 선대위 합류는 전국적으로 고르게 지지 받는 통합의 정신이 반영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염홍철 전 대전시장 영입에 공을 들여온 국민의당은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신명식 국민의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이날 공약발표 기자회견에서 "저희 쪽에 참여해달라고 어떤 루트를 통해 제안을 드리고 했던 부분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이번 대통령 선거는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미래로 가는 출발점이란 의미"라며 "염홍철 전 시장이 그런 부분에 대해 좀 더 깊이 생각하지 않고 현실적인 정치 수준에서 판단하지 않으셨나 조금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