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시, 원자력硏 불법행위에 “용납 못해” 발끈

20일 원자력안전위 조사발표 총 36건 위법행위 확인

김재중 기자2017.04.20 17:59:45

 

▲지난해 12월 대전시가 추진한 원자력 안전관리 체계 구축 업무 협약식 당시 모습. 자료사진


대전시가 원자력안전위원회 실태조사를 통해 드러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불법행위에 대해 “시민 안전을 위협하고 우롱한 처사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규탄하며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공개한 원자력안전성 관리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 및 방치 20건, △허가 없이 또는 허가범위를 초과해 방사성 폐기물 처리시설 사용 7건이 적발됐다.

또한 △방사선감시기 경보 발생 시에도 중단 등 비상조치 미이행, 측정기록 조작, 소각기록 축소 또는 누락(은폐) 등 9건을 포함한 총 36건의 위법행위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오염토양 방사능 오염도 측정 시 일반토양을 혼합해 희석하고, 방사선 관리구역 내 장비를 무단 매각하는 등의 위반행위도 함께 드러났다.

대전시는 조사결과에 대해 위반행위를 가리고, 속이고, 철저히 짜 맞추는 등 기획되고 의도된 위법행위라고 규정했다.

또한 금속용융시설에서 52톤이나 되는 세슘과 코발트로 오염된 폐기물을 용융하고, 10톤이나 되는 중·저준위 폐기물을 용융하는 등 위반행위의 수준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특히, 가연성폐기물처분시설과 용융로는 원자력연구와 직접적 관련이 없음에도 시민들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만큼 해당 시설의 운영을 즉각 중단하고 장기적으로는 폐쇄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원자력연구원에 통렬한 반성과 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철저한 수사와 관계자 처벌, 위법사항에 대한 철저한 시민검증 수용과 협조, 진출입 차량 방사능측정시스템 조기구축, 대전시에서 제안한 원자력안전협정의 전폭적인 수용 등을 촉구했다.

아울러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향해 방사선비상계획 없이 가연성폐기물처리시설을 운영한 기간을 공개하고, 36건의 위반행위에 대한 방사선 영향평가 결과에 대해 시민이 납득할만한 설명을 요구했다.

한편 시는 지난 3월 27일 발족한 ‘원자력시설 안전성 시민검증단’을 통해 이번에 적발된 위반행위를 철저하게 검증키로 하고,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갈 방침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