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알고 먹은 '50대 사망'

국과수 분석 결과, 두꺼비에만 있는 독극물 ‘부포테닌’ 검출

박성원 기자2017.04.21 13:25:43

▲자료사진.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착각해 찌개를 끓여 먹은 5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오후 8시 30분께 대전 대덕구 한 식당에서 A(57)씨와 직장 동료 2명이 황소개구리 5마리로 요리를 해 먹었다.

이틀 전 A씨가 인근 저수지에서 직접 잡아 직장 동료 아내가 운영하는 식당에 보관해 뒀다가 요리한 것이었다. 그러나 식사를 마친 오후 10시께 A씨가 갑자기 구토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식당을 운영하는 직장 동료 부부가 그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다음 날 새벽 결국 숨졌다. 동료 두 명도 비슷한 증상을 보이기는 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사인을 밝히기 위해 이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한 결과 두꺼비에만 있는 독극물인 ‘부포테닌’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부포테닌’은 두꺼비 살갗에서 발견되는 독극물로, 다량 섭취할 경우 사망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두꺼비를 황소개구리인 줄 알고 먹었다가 A씨가 사망에 이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두꺼비는 황소개구리와 모양이 비슷하지만, 독성이 있어 섭취할 경우 위험하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