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여군, 세천 정비 나서...사업비 21억 원 투입

-관내 구룡면 죽절천과 사동천, 부여읍 석목소천, 소류지 등 보수 시급한 하천 본격 정비-

이상진 기자2017.04.21 13:36:38

▲부여군 세천 정비사업 장면(사진=부여군청 제공)


부여군이 집중호우에 취약한 관내 세천과 소류지 정비와 보수 사업을 통해 침수피해를 막을 작정이다.

군은 지난 해 일제조사를 통해 소규모 공공시설 중기계획을 수립, 일제 조사를 통해 정비가 시급한 하천과 소류지 등을 선정했다.

이어 다각적인 국비 확보 전략을 통해 특별교부세  21억 원을 확보, 올해 부터 본격적인 정비에 나선 상태다.

이번에 정비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곳은 제방의 유실과 교량의 노후화, 세굴현상으로 보수, 보강이 시급한 군 관내 구룡면 죽절천과 사동천, 부여읍 석목천과 시설물 평가결과 D등급 판정을 받은 충화면 하지 소류지 다.

석목천은 부여읍 석목리, 쌍북리 경계에 위치한 세천으로 집중호우시 침수피해가 빈번하게 발생된다.

현재 석목천은 하류 토사 구간(L=1.3km)에 개거 시설물이 설치 중으로 사업 완료후는 주변 농경지 100ha가 침수피해 걱정에서 벗어나게 된다.

또 교량의 노후화가 심해 보강공사가 시급한 죽절천과 사동천에는 호안블럭, 개거, 암거, 배수관 등을 설치, 주변 115 가구의 불안감도 해소시켜 주게된다.

지난 1945년 축조, 사고 발생이 높은 하지소류지는 제방 보수와 여수토 및 방수로 균열을 보수할 예정으로 주변 농경지 20ha에 대한 영농편익이 제공될 전망이다.

군은 세천 정비가 이루어지지 않아 반복적인 수해가 발생되고 있는 삼용소교량 등 15개소, 상촌1세천 등 5개소에 대해서도 앞으로 특별교부세를 신청,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세천 정비로 재해 사전 예방은 물론 수해 시 피해 복구비 절감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