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 정치권, 원자력硏 불법행위 ‘성토’

각 선대위 ‘시민안전 책임질 정치세력’ 자임

김재중 기자2017.04.21 17:08:12

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무단처리 등 안전불감증에 대해 대전지역 정치권이 한 목소리로 비판하고 나섰다. 대선정국과 맞물려 선거대책위 체제로 개편된 각 후보 진영이 시민안전을 책임질 정치세력임을 부각시키고 나선 것. 

먼저 더불어민주당 대전선거대책위는 21일 논평을 통해 “대전시가 제시한 책임자 처벌, 시민안전대책 수립, 연구와 무관한 ‘소각 · 융용시설’ 폐쇄 등의 조치를 즉각 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원자력연구원의 핵폐기물과 안전한 운용에 대해 국가가 직접 책임지겠다는 문재인 후보의 공약이 실현되는 ‘안전한 대전을 위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 대전 시민들의 안전을 책임질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대전선대위도 이날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불법행위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 위법사항에 대한 철저한 시민검증이 필요하다”며 “안철수 후보는 물론 국민의당도 책임 있는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통해 “은폐와 허위로 일관하고 있는 원자력연구원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비롯해 관련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며 “홍준표 후보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불법행위와 대전 시민을 우롱하고 있는 처사를 직사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 20일 공개한 특별조사 결과자료에 따르면, 원자력연구원은 미승인 소각시설에서 방사성폐기물을 소각 처리하고, 소각시설 방사능감시기 측정기록을 조작하는 등 관련 규정을 총 36건(중간발표 12건 포함)이나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