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설] 석탄화력 퇴출을 바라보는 내포 주민들

편집국2017.05.17 18:12:53

석탄을 때서 발전하는 화력발전소는 대기오염의 주범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그러나 석탄화력발전소 측은 대기오염 개선이 가능하다고 밝히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관계자는 지난달 한 워크숍에서 환경설비 성능을 개선하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배출량을 10분의 1로 감축할 수 있으며 이는 LNG복합발전소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오염저감 성능을 지금보다 10배 정도 높인다면 석탄화력발전소를 잔류시켜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그러나 석탄화력발전소는 새 정부에 의해 제동이 걸리게 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세먼지에 대한 응급대책으로 30년 이상된 노후 화력발전소의 가동을 일시 중단할 것을 지시했다. 대통령 임기 내에 노후 화력발전소 10기를 폐쇄하고, 앞으로는 석탄화력발전소를 더 이상 짓지 않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당진 에코파워 건설도 어렵게 됐다.

충남도는 새 정부의 방침을 환영하고 있다. 도는 당진 에코파워 건설에 대해 반대해 왔다. 석탄화력발전량이 전국의 53%를 차지하면서 연간 11만 톤이 넘는 대기오염물질이 뿜어져 나오고 있는 충남도에 석탄화력발전소를 추가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경제성 등을 따지면 석탄화력 퇴출이 무조건 상책은 아니지만 국민들이 공감하는 이유는 환경오염의 심각성 때문이다. 그 점에서 내포 열병합발전소는 당진화력과 근본적으로 다르지 않다. 그런데도 충남도는 당진 에코파워에는 반대하면서 내포 열병합발전소 건설은 진행시키고 있다. 

당진 석탄화력은 위험하지만 내포 열병합은 안전하다는 것인가? 정말 안전하다면 지금 전국에 추진되는 열병합발전소마다 주민들이 결사반대를 외칠 이유가 없다. 폐비닐 등의 쓰레기를 재활용하면서 열과 전기를 값싸게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대기오염에 대한 걱정이 크기 때문이다. 열병합발전소 추진 지역 주민들은 석탄화력발전소 이상으로 걱정하고 있다.

새 정부의 석탄화력 계획 철회 결정에, 내포 주민들의 불신은 더 커지게 되었다. 열병합발전소는, 충남도가 이미 사업허가를 내준 상태여서 되돌리려면 책임이 수반되는 문제일 수 있다. 그러나 나중을 생각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석탄화력발전소 계획 철회 결정으로 이 사업을 추진해오던 기업들은 수천 억 원의 피해가 예상된다고 한다. 그러나 꼭 필요한 일이면 번복과 철회가 불가피하다. 그것이 피해와 후회를 줄이는 방법이다.

만일, 열병합발전소가 정말 안전한 데도 주민들이 충남도와 기업체를 믿지 못해 생기는 문제라면 ‘소통과 신뢰 문제’다. 도지사가 주민들을 만나려 하지 않고 이 문제에 대한 언급조차 꺼리는데 주민들이 어떻게 믿겠는가? 부지사가 관련 서류를 전부 보여주며 믿어달라고 한들 믿겠는가? 주민들은 서류가 아니라 도지사의 말을 원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