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문제 홍성‧예산 공동 대응하자”

이상근 홍성군의원 5분발언, “주민 행복추구권 침해” 지적

이정석 기자2017.05.18 11:46:02

▲이상근 홍성군의회 의원이 18일 제243회 홍성군의회 임시회 폐회에 앞서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내포신도시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열병합 발전소 고형연료(SRF) 사용 문제에 대해 홍성군과 예산군이 공동 대응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이상근 홍성군의회 의원이 내포신도시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열병합 발전소 고형연료(SRF) 사용 문제에 대해 홍성군과 예산군이 공동 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18일 제243회 홍성군의회 임시회 폐회에 앞서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내포신도시 열병합 발전소 SRF 연료 사용 문제는 비단 내포 주민들만의 문제가 아니며, 황사와 미세먼지가 대한민국을 뒤덮듯 SRF의 독성물질이 홍성과 예산 군민의 건강을 크게 위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폐비닐, 폐플라스틱을 고형화한 SRF 연료는 LNG에 비해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668배, 각종 암을 유발하는 질소산화물 480배이고, 수은은 67배가 더 배출된다는 2013년 환경부 자료를 근거로 제시하며 열병합 발전소의 무리한 추진은 주민들의 생명권과 재산권 및 행복추구권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열병합 발전소 배출물질이 법적 허용치 보다 낮아 안전하다는 충남도의 주장에 대해 축산악취 또한 법적 허용치를 초과하지 않지만 내포신도시 주민들은 축산악취로 지속적으로 고통 받고 있다”며 충남도가 주민들의 고통에 귀를 막고 눈을 감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제 내포신도시 열병합 발전소 문제는 내포신도시 주민만의 문제가 아닌 홍성, 예산 공동의 문제이기 때문에 그 해결을 위해 김석환 홍성군수와 황선봉 예산군수가 직접 나서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 시설은 총사업비 5819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며, 5기의 LNG시설과 1기의 SRF 시설을 가동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