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부내륙고속도로, 충남 주민 반발확산

반대대책위 규탄 기자회견…마을관통, 문화재훼손, 축사피해 등 우려

안성원 기자2017.07.14 14:38:36

▲서부내륙고속도로가 지나는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반대범대책위원회가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사업의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부내륙고속도로(제2서해안고속도로)가 지나는 충남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며 사업의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다. 변경된 노선이 마을을 관통하고 문화재를 훼손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서부내륙고속도로반대 범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4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부내륙고속도로가 주민들의 생존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가운데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서부내륙고속도로의 변경된 노선이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는 마을이나 학교를 다수 통과하면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홍성군 천태리의 경우 고속도로가 처음부터 끝가지 마을을 관통하면서 10가구가 넘게 헐려야 하는 상황. 마을 뒤 천태산은 폐광지역으로 산 전체에 지하갱도가 형성돼 있어 도로건설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게 대책위의 설명이다.

또 예산군 신성리는 이미 장항선과 대전당진고속도로가 지나고 있어 서부내륙고속도로가 생긴다면 마을이 철도와 도로에 포위된 섬으로 전락할 위기며, 대흥면은 백제 부흥군이 활동했던 임존성과 향교 등 문화재와 봉수산 휴양림의 훼손이 우려되고 있다.

▲노선을 보여주며 설명하고 있는 윤중섭 위원장.


예산 광시면은 막대한 예산을 들여 조성한 황새공원이 고속도로와 불과 1.5㎞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악영향을 미치고, 청양군 양사리는 마을이 고속도로로 4등분 될 상황에 처해있다.

서부내륙고속도로의 사업성도 도마위에 올랐다. 대책위는 “서해안고속도로의 정체구간은 경기도다. 충남지역은 기존의 서해안고속도로 외에 대전~당진고속도로, 서천~공주고속도로를 이용하면 된다. 대체 고속도로가 필요 없다”면서 “민자고속도로는 적자가 발생할 경우 정부가 보전해줘야 하는데, 서부내륙고속도로는 적자 발생이 확실하며 이를 혈세로 메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 윤중섭 위원장은 “그동안 민간사업자(포스코 건설) 측에 설명회, 탄원서 등 노선과 시공방법의 변경을 요구했지만 묵살 당했고 일방적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주민들의 의견은 묻지도 않고 자기들 마음대로 선을 그어 밀어붙이는 국토부와 사업자의 만행에 분노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정부와 사업자 측에 공식적으로 사업진행을 멈추고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할 것을 요구한다”며 “기자회견 이후 충남도 정무부지사와의 면담을 통해 우리의 의견을 전달하고 정부에 공식적으로 항의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부내륙고속도로는 경기도 평태에서 전북 익산에 이르는 총연장 138㎞에 달하는 고속도로로, 보상비를 제외하고도 2조2000억 원이 넘는 사업비가 드는 대형 민자사업으로, 2018년부터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