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청와대, 박근혜 정부 문건 '추가' 발견

정무수석실서 1361건 나와..삼성·블랙리스트·위안부·세월호 포함

류재민 기자2017.07.17 19:03:53

▲청와대는 17일 정무수석실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문건 1361건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위안부 합의, 세월호 관련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YTN영상 캡처.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문건을 추가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 캐비닛에서 300여 종의 문건을 발견했다고 발표한 지 사흘 만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문건은 정무수석실 사무실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문건 1361건을 발견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발견 문서 중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돼 있고, 위안부 합의와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문서들은 전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361건에 달한다"고 전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 이후 이병기·이원종 전 비서실장 때 회의 내용이다.

또 "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지난 정부 자료가 발견됐다는 보도를 보고 정무수석실에서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닛 등에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로 점검하던 중 당일 오후 4시 30분께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서들을 발견했다"며 경위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254개의 문건에 대한 분류와 분석을 끝냈고, 나머지 문건에 대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박 대변인은 "앞선 민정비서관실 발견 문건 조치 절차와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며, 원본은 대통령 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는 문건과 관련해 추가로 발견하는 내용이 있으면 즉시 보고하고 발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 말해 추가 발표 가능성을 알렸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