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참여연대 "박남일 면죄부 의혹, 권선택 사과" 촉구

17일 성명, 대전도시공사 이사회 회의록 공개 등 요구

김재중 기자2017.07.17 18:56:47

▲유성복합터미널 사업무산 이후, 박남일 대전도시공사 사장(죄측)과 권선택 대전시장(좌측에서 두번째)이 시청 기자실을 방문 관련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연속보도> = 본보 단독보도로 촉발된 박남일 대전도시공사 사장에 대한 '면죄부 논란'에 대해 대전참여연대가 도시공사 이사회 회의록 공개, 권선택 대전시장의 대시민 사과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본보 14일자, [단독] 박남일 대전도시공사 사장 재취업 돕기위해 이사회가 ‘면죄부’ 등 보도)

17일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대전참여연대)는 성명을 통해 "지난 14일 긴급 개최된 도시공사 이사회에서 박남일 사장을 징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결국 이사회는 대전시 감사관실의 경고 처분에 반하는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남일 도시공사 사장에 대해 "호남 향우회 문제, 갑질 의전, 폭행 사건 등으로 공사 노동조합과 여러 차례 갈등을 벌인바 있고, 박 사장 취임 이후 3년간 경영평가에서는 ‘다’급을 받아 경영 능력도 의심받던 상태였다"며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무산되면서 공사 뿐 아니라 대전시 시정운영까지도 위기를 맞게 했다"고 질타했다. 

대전참여연대는 "더욱 큰 문제는 박남일 사장이 광주도시공사 사장 모집에 응모했다는 의혹"이라며 본보 단독보도 내용을 인용한 뒤 "박남일 사장이 광주광역시 도시공사 사장 모집에 응모한 게 사실이라면, 그가 호남 출신으로 대전에서 호남향우회를 조직했던 일과 무관하지 않게 된다. 여러 차례 공사 노동조합에서 문제제기 했던 호남향우회가 공익을 위한 활동이 아닌 사익을 위한 행동이었고 말할 수밖에는 없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이어 "공사 이사회의 징계 철회가 박남일 사장의 재취업의 기회를 다시 준 것밖에는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화살을 권선택 대전시장에게 돌리기도 했다. 대전참여연대는 "(박 사장이) 공사뿐 아니라 대전시, 더 나아가 대전시민을 우롱했다"며 "박 사장을 임명한 권선택 시장도 여기에서 자유로울 수 없으며 면죄부를 준 대전도시공사 이사회도 역시 심각한 수준의 도덕적 문제를 야기했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참여연대는 "박 사장에게 면죄부를 줬던 공사 이사회 회의록 전체를 공개하라"며 "권선택 시장도 관련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대전 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