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촌동 주민자치프로램, 묵향으로 폭염 떨치는 서예교실

이영지2017.08.10 19:06:49


▲붓글씨 연습에 매진중인 이봉호(90) 여사

“글씨공부는 꾸준히 해야 늘어요. 하루라도 게을리하면 금방 표시가 나거든요” 이봉호(90) 할머니가 매일같이 붓글씨를 쓰는 이유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폭염에도 불구하고 먹을 갈고 큰 붓으로 글씨를 써내려가는 손에는 부드러움과 함께 힘이 넘쳐나고 곧은 자세와 차분함은 보는 이들에게 신선한 감동마저 준다.
 
2년 전부터 서예교실을 찾고 있는 이 할머니는 “지난해까지 한글을 쓰다가 한문으로 바꿔 쓰고 있는데, 강사님과 여러 회원들이 많이 가르쳐주고 있어 늦은 나이에도 빨리 숙달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전 중구 중촌동(동장 김주현) 주민자치프로그램인 ‘서예교실’의 평균나이 75세 회원 10여 명은 오는 10월에 개최되는 ‘제14회 충청서도대전’ 출품을 앞두고 연습을 거듭하고 있다.

회원들은 지난해 작품대전에서 모두 입선 또는 특선에 당선되는 영광을 안았으며, 입선자들은 이번 대회에서 특선을 향해 연습중에 있다.

(사)한국서도협회 대전충남지회장인 조태수 강사의 지도하에 실력이 꾸준히 향상된 이한형 서예교실 회장과 김순희 총무는 작가로 등단하기도 했다.

회원 이재만(남,76)씨는 “서예에서 작가로 등단하기 위해서는 대전에 출품하여 입상한 점수가 총점 15점 이상이 되어야 하는데 일반인들이 열심히 노력해도 10~15년은 걸려야 하는 어려운 결과물이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붓글씨는 한번 붓이 지나가면 보완할 수 없고 획이 조금만 비뚤어져도 금방 표시가 나는 등 그림 그리기와는 차원이 다른 힘든 일이다”고 전했다.

조태수 강사는 “회원들이 정신적으로 건강하고 마음을 수양할 수 있도록 진심어린 지도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김주현 중촌동장, 이봉호 여사, 이한형 서예교실 회장

한편 서예교실 이한형 회장은 ‘만물을 고요한 마음으로 관찰하면 스스로 이치(진리)를 알게 된다’는 붓글씨 표구를 중촌동 행정복지센터에 전달하며 위민행정을 펼쳐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