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방대 논산시대 개막

-2년6개월 여의 공사 기간을 마치고 이달 말 논산 캠퍼스로 완전 이전-

이상진 기자2017.08.10 15:19:26



국방대학교가 11일 오전 충남 논산시 양촌면 거사리 새 캠퍼스에서 '개소식'을 겸해 대학 창설 62주년 기념식을 갖고 논산시대를 본격 알린다.

국방대는 대한민국 최고의 안보교육 및 국방 등과 관련된 연구기관으로 안전보장대학원와 국방관리대학원, 직무교육원, 국제평화활동센터 등 4개의 교육기관을 갖고 있다.

또 안보문제연구소과 대학 도서관 등 부설기관 2곳도 구성, 운영 중이다.

창설기념식과 개소식은 김병조 국방대 총장직무대행 주관으로 신 캠퍼스 컨벤션센터 대강당에서 교직원과 장병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창설기념식 자리에서는 학교 이전과정을 담은 동영상 시청과 학교 약사보고, 대통령과 국방부장관의 '축하전문' 낭독에 이어 우수 교직원 표창이 있다.

이어 국방대 본청 앞에서 진행되는 개소식은 기념 테이프 커팅과 교직원 기념사진 촬영 등을 한다.

논산캠퍼스 이전 등에 앞서 김병조 국방대총장직무대행은 "국방대는 창설 이후 지난 62년 간 '국가안보를 위한 전문 인재 양성의 요람'이자 '안보연구의 산실'로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왔다"고 말했다.

덧 붙여 "이제 그 명예와 전통을 디딤돌로 삼아 이곳 논산에서 미래 100년을 위해 다시 한 번 힘차게 도약해 '세계일류 국방대학교'를 건설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국방대는 1955년 8월 15일 서울 종로구 관훈동에서 국방대학으로 창설한 이후 국방연구원(1956년), 국방대학원(1962년), 국방대학교(2000년)로 변화·발전해왔다.

국방대 논산캠퍼스는 지난 2014년 11월에 착공 후 2년여 반의 공사 기간을 거친 두 지난 달  마침내 준공됐다.

국방대는 이 달 말까지 논산으로의 이전을 완료한다는 방침으로 다음 달 중에는 이전기념행사도 마련하게 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