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시 주차 종합대책, 2021년까지 794억원 투입

김재중 기자2017.08.10 16:58:56


대전시가 4대분야 24개 장‧단기 추진과제를 담은 주차관리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양승찬 시 교통건설국장은 10일 오전 시정브리핑을 통해 “앞으로의 주차정책은 관주도의 시설공급 위주에서 기존 주차장의 효율적 활용 등 수요관리와 시민주도형 주차문화운동 위주로의 개선이 필요하다”며“본 계획의 세부 사업들은 지속적으로 일반 시민 및 전문가들과 다양한 방식의 소통을 통해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가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시 기본계획을 보면, 공급관리 측면에서 막대한 재정 투자를 통한 신규 주차장 공급이 아닌 기존 주차장의 개방과 공유를 통한 실질적인 주차공간 확대를 추진키로 했다. 

주차장의 대부분(93%)을 차지하는 부설주차장에 대한 전수조사 및 관리감독을 강화하여 제 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정상화 시키고, 공공청사, 교회, 은행, 민간기업체, 공동주택 등의 부설주차장을 유휴시간대에 개방하여 지역 주민들과 함께 사용하도록 유도하고 시설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수요관리 측면에서는 사물인터넷 및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존 주차장의 이용률과 회전율을 높이고 도심지 차량 유입을 억제할 수 있는 스마트한 주차관리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이 밖에 주차장 유료화 확대, 주차요금 탄력적 조정, 주차예약제 도입 등으로 도심 혼잡지역의 승용차 과다 유입을 방지하고 대중교통 이용유도로 교통혼잡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문화개선 측면에서는 관주도의 계도나 단속이 아닌 소통과 참여를 통한 시민주도형 주차문화개선 운동을 추진해 선진주차문화를 정착시키기로 했다.

시민들의 공감대 형성 및 동참을 유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홍보 및 캠페인을 실시하고 주차문화개선 마을공동체 사업 공모, 주차문화 청소년 체험단 운영 등을 통해 지역의 주차문제를 주민 스스로 개선해보자는 의도다.

뿐만 아니라 단속 차량, CCTV 활용 등 장비를 통한 단속 강화, 시민신고 활성화, 시‧구‧경찰 협업을 통한 상시 단속체계 구축을 통한 공정하고 효율적인 단속도 병행키로 했다.

시는 2021년까지 794억원(국비 129, 시비 153, 구비 512억 원)을 투입해 IoT 기반 스마트 주차관리시스템 구축, 주민주도형 선진주차문화 정착, 상시 단속체계 구축, 유효 주차장 4만면 확보 등을 통해 주차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