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논산시, 전국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동고동락(同苦同樂)'최우수상 수상

-대한민국 최고의 따뜻한 공동체 동고동락 전국 최고 인정-

정미리2017.08.11 11:03:05

▲논산시가 지난 10일과 11일 이틀동안 천안시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에서 진행된 '2017매니페스토 우수사례경진대회에서 지역문화활성화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사진=논산시 제공)


'동고동락(同苦同樂) 논산'이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최우수상에 이름을 올렸다.

논산시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주최로 지난 9일과 10일 이틀동안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에서 열린 '2017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지역문화활성화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이번 경진대회는 사회적경제, 도시재생, 청년문제해소, 참여예산제, 지역문화활성화 등 5개 분야로 나눠 진행되고 있다.

역대 경진대회 중 가장 높은 참여율을 기록, 전국 132개 지자체 325개 사례에서 선정된 152개 사례가 경합을 벌였다.

논산시는 지역문화활성화 분야에 '경로당의 새로운 변화, 우리 마을 문화&행복 플랫폼'을 주제로 참가, 최우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따뜻한 공동체 동고동락 휴머니티 조성사업인 △홀몸어르신 공동생활제 △한글학교 △마을주민 건강관리사업 △마실음악회 · 동고동락콘서트 등 복지서비스의 창의적 모델을 소개, 관심을 끌었다.

특히 한글대학 문해강사, 프로그램관리사, 건강관리 운영자 등 유휴인력의 고용창출로 지역보유의 내생적인 자원과 역량을 최대한 확보, 지속가능한 논산형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데 노력한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논산시가 추진 중인 '따뜻한 공동체 동고동락'휴머니티 조성사업은 대한민국 복지의 롤모델로 자리잡고 있다.

단순하게 운영하던 경로당을 마을주민들의 공동생활공간으로 활용해 복합 다기능으로 운영, 이웃 간 따뜻한 정을 나누는 행복공동체 공간으로 새로운 변화를 통한 '따뜻한 복지도시 논산'구현을 목표로 한다.

▲황명선 논산시장.(사진=논산시 제공)


황명선 논산시장은 "지방정부 차원의 정책이 복지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찾은 것 같아 기쁘다"면서 "대한민국 모두가 행복하고 따뜻한 삶을 살아가는 동고동락이 전국적으로 확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논산시는 2015년 도시재생분야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해는 청년문제해소분야 우수상, 올해는 지역문화활성화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3년 연속 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논산시는 '2017 전국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에서도 2년 연속 최고 등급인 SA등급 평가를 받으면서 시민과의 약속인 공약사업을 제대로 실천 하고 있는 '신뢰행정 지자체'임을 다시 한번 증명시키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