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즐거운 두 번째 등교, 천안 대홍초 방과후학교

1인1악기, 스포츠 활동 지원…학부모들의 만족도 더 커

이정석 기자2017.09.06 10:53:43

▲천안시 성환읍에 위치한 소규모학교인 대홍초등학교의 방과후학교가 학생등과 학부모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고 있다. 사물놀이 반에서 흥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학생들 모습.


등교를 위해 아침 일찍 일어나 준비하는 것을 즐겨하는 학생들이 얼마나 있을까? 힘든 사투(?) 끝에 지각 일보직전에 교문을 통과하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던 기억은 누구나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이런 힘든 등교를 두 번이나 하는 초등학교가 있다. 그것도 즐겁게. 바로 천안 대홍초등학교다.

첫 번째 등교보다는 두 번째 등교가 재밌다는 학생들. 무엇이 그렇게 이들을 반기는 것일까?
바로 방과후학과 돌봄교실이 있기 때문이다. 학생들도 반기지만 학부모들의 만족도는 더 하다.  

대홍초등학교는 천안에 외곽에 위치한 전교생이 55명에 불과한 소규모 학교이다. 학생들 대부분이 통학버스로 등하교를 하고 있기에 방과후학교와 돌봄학교는 학부모들에게 큰 의지가 되어준다. 사교육과 등하교 걱정을 덜어주기 때문이다.
 
학교도 이런 학부모들의 바람과 학생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지원에 나서고 있다.

대홍초는 1인 1악기를 다룰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 연장선에 방과후학교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바이올린, 플롯, 오카리나, 우쿨렐레, 기타 등의 프로그램을 개설해 학생들이 감성을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하고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외발자전거반에서 균형감과 모험심을 기르고 있다.

악기 프로그램 외에도 학생들의 건강을 책임질 프로그램들도 운영하고 있는데 학생들의 균형감 및 모험심을 키워 주는 외발자전거, 인근 공군부대의 교육기부로 운영되고 있는 배드민턴과 피구 프로그램은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런 프로그램 덕에 학생들은 1개 이상의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방과후학교와 연계해 진행하고 있는 돌봄교실은 1~2학년 전원이 참여하고 있다. 현재 돌봄전담사의 안전한 보호 아래 19명의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다.

창의미술(클레이아트), 뮤지컬, 스피치, 영어 등 다양한 특기를 키울 수 있는 경험을 하고 있으며, 돌봄교실 자체 독서프로그램으로 방과후학교에 참여하지 않는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또한 전교생 중 희망자 대상으로 실시되는 토요돌봄교실에서는 창의미술(회화)과 토요스포츠인 배드민턴, 축구를 하며 친구들과 행복한 토요일을 보내고 있다.  

특히 대홍초등학교 학생들은 모든 프로그램을 농어촌학교 방과후학교 지원금 및 교육청 순회강사제도를 활용하여 무료로 이용하고 있어 사교육 걱정을 덜게 된 학부모들로부터 높은 신뢰를 얻고 큰 만족을 주고 있다.

류화준 교장은 “교명처럼 큰(大)꿈을 품고 넓은(弘)세상으로 나아가는 학생들의 꿈과 끼를 키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학생들의 문화예술 교육을 통한 감성교육에 집중하고 있다”며 “향후 드론이나 코딩교육 등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도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