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막내 기자가 말하는 대전MBC 현주소

[특별 기고] 조명아 대전MBC 기자 "영혼없는 회사원 됐다"

조명아2017.09.07 15:47:54

▲대전MBC 조명아 기자.

대전MBC 막내 조합원 조명아 기자입니다.
저는 지난 2015년 11월에 회사에 들어왔습니다.

저는 기자가 되고 싶어 회사에 들어왔지만 2년 가까이 지내면서 회사원이 되었습니다. 지난해 말 최순실 국정농단에 분노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왔습니다. 그때 제가 쓴 주말 촛불집회 예고 기사는 정당한 절차 없이 삭제됐습니다.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훨씬 더 많았지만 균형 있게 기사를 써야한다는 명목 하에 제가 쓴 기사는 늘 ‘촛불 VS 태극기’가 돼야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촛불집회 현장에서의 냉소와 태극기 집회에서의 열렬한 환호는 덤으로 따라왔습니다.

갑을오토텍과 유성기업, 대덕특구의 수많은 비정규직 연구원 문제 등 지역에 노동현안이 산재해있었지만 저는 관련기사를 한 번도 쓴 적이 없습니다. 그 속에서 저는 2년차 기자가 되었지만 노동기사를 쓰지 못합니다.

때로는 반항해보기도 했지만 돌아오는 건 응징이었고 평범한 사람, 낮은 곳에 애정을 가진 기자가 되고자 했던 저는 그 속에서 2년 만에 영혼 없는 회사원이 되었습니다. 이 과정은 모든 부문에 있던 선배들이 한번쯤 느껴보셨을 절망감일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총파업이 결정되고 오랜만에 설레는 출근을 했습니다. 저는 지난 정권과 지지난 정권에서 철저히 망가졌던 공영방송 MBC, 지역방송 대전MBC가 드디어 살아날 수 있는 기회가 드디어 왔다고 생각합니다. 아니 확신합니다.

파업이라는 과정이 때론 힘들고 고단하기도 하겠지만 우리에게 온 마지막 기회인만큼 끝까지 싸우겠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이기는 총파업으로 다시 떳떳한 MBC 구성원으로 기자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 조명아 기자는 2015년 11월 입사했으며, 현재 경찰과 대학 등을 출입하고 있다.

▲조명아 기자가 지난 4일 열린 출정식에서 조합원들에게 파업에 대한 소감을 밝히는 모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