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성폭력공대위 여중생 사건 진상규명 촉구

정확한 경찰 수사 및 사과·교육청 재발방지 대책 요구

임연희 기자2017.09.11 21:15:47

▲337개 단체로 구성된 대전성폭력피해청소녀사망사건공동대책위원회가 11일 유성경찰서 앞에서 여중생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오마이뉴스 사진 제공.

337개 단체로 구성된 대전성폭력피해청소녀사망사건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동대책위)가 성폭력 피해를 호소하며 자살한 여중생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공동대책위는 11일 유성경찰서 앞에서 공동대책위 발족 및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에 대해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지 말고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유성경찰서는 피해자와 가족에 대한 2차 피해를 중단하고 공식 사과하라"고 했다.

공동대책위는 "경찰은 피해 호소를 경시했고 무고와 거짓말 탐지기를 운운하며 아이를 겁먹게 했다"며 "가해자로부터 피해자를 보호하고 범인 검거에 나섰어야함에도 피해자가 죽고 나서야 뒤늦게 범인 검거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은 남성(21)은 8일에야 구속됐다.

이에 대해 공동대책위는 "신고 이후 한 달 동안 경찰은 대체 무엇을 했느냐"며 "피해자 유족이 기다리다 못해 피해자의 죽음 10일 전 경찰에 직접 연락해 가해자들 휴대전화는 압수되었는지, 가해자들이 연락해 피해자를 협박할 가능성에 대해 문의했지만 경찰은 중립적 입장을 강조하면서 조사가 끝나야 보호조치가 가능하다고 했다"고 성토했다.

공동대책위 "처리과정 진상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 발표하라"

교육당국에 대해 공동대책위는 "해당 학교가 피해자 부모의 요청에도 성폭력에 연루된 동급생과 피해자를 같은 반에서 생활하게 했다"며 "이번 사건 처리과정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하라"고 했다.

공동대책위는 "임시로라도 가담자와 분리시켜 달라는 피해자 부모의 요청에 대해 학교는 ‘경찰 수사가 끝나기 전까지는 아무 것도 할 수없다’는 말만 했다"며 "이 사실을 알고 있는 교육청은 학교장 권한이라며 방관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전 성폭력 피해 청소년 사망 사건’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고 추가 피해는 없는지, 수사과정과 피해자 지원 과정에서 발생한 2차 피해는 무엇인지 명백하게 가려내고 관련자들의 징계와 재발 방지 대책이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공동대응위원회를 구성한 것"이라며 "우리의 요구사항에 대한 관련 기관들의 조치를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동대책위의 주장에 대해 경찰은 "두 학생의 진술이 엇갈리는 데다 피해자의 진술에만 의존해 가해자를 찾다 보니 시간이 걸린 것이지 늑장수사는 아니다"며 "수사과정에서 여중생을 겁먹게 하거나 위협을 주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여중생 자살 사건에 대해 대전교육청은 지난 1일 자료를 통해 "우리 교육청도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하고 애도하고 있다"며 "학생의 자살 사건의 배경에 대해 객관적인 경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그에 대한 후속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했다.

교육청은 또 "생명존중 및 자살예방교육을 위해 관내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예산지원과 내실 있는 성교육, 학교폭력 대책 등 사고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힌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