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서 개헌토론회, 쟁점은 '행정수도'

12일 대전시청 대강당서...동성대 반대 등 다양한 요구 표출

김재중 기자2017.09.12 18:44:55

▲국회헌법개정특별위원회가 12일 오후 2시 대전시청 3층 대강당에서 대전시, 충남도, 세종시와 공동으로 개최한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 모습.


대전에서 열린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에서 '세종시 행정수도 헌법 명문화'에 대한 요구가 빗발쳤다. 

국회헌법개정특별위원회(이하 개헌위원회)는 12일 오후 2시 대전시청 3층 대강당에서 대전시, 충남도, 세종시와 공동으로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를 개최했다. 

개헌위원회는 국민의 생생한 목소리를 현장에서 직접 듣기 위해 국민대토론회를 전국 각지에서 총 11회 순회 개최하고 있다. 대전 토론회는 부산, 광주, 대구, 전주에 이어 열렸다. 

토론회에서 권선택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의 축사가 이어졌으며 정세균 국회의장은 격려사를 영상으로 보내왔다. 이어 이상민 의원이 기조 발제에 나섰다. 

충청권 토론회에서 단연 '행정수도 명문화'가 중요 의제로 등장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축사를 통해서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문화해야 불완전한 세종시 건설을 정상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들도 같은 주장을 폈다. 육동일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세종시가 행정수도라는 내용을 헌법에 담아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토균형발전을 이끌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강현수 충남연구원장 역시 "행정수도 헌법 명시에 대한 상당한 정치적 공감대가 있다"고 힘을 보탰다. 

나머지 토론자들도 기본권 강화와 권력구조 개편, 지방분권 구현 등 헌법개정 방향에 대한 나름의 원칙을 제시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 공간에서는 개헌에 대한 다양한 의사가 표출되기도 했다. 기독교계 인사로 보이는 일부 참석자들은 "동성애와 동성혼을 허용하는 개헌은 안된다"고 소리치다 제지를 받았다. 

앞서 '국민주도 헌법개정 전국 네트워크'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참여가 제한돼 토론회 의미가 실추됐다"며 국민들의 실질적이고 폭넓은 참여 보장을 촉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