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정부 첫 추석, 골목상권·소외계층 챙긴다

청와대, 명절 연휴 내수활성화 및 농축산물 직거래 장터 등 이벤트

청와대=류재민 기자2017.09.13 10:53:31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 첫 추석 명절을 맞아 전통시장 상품권 구매를 비롯해 농산물 직거래 장터 이벤트를 여는 등 서민 경제 활성화에 참여할 예정이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정부가 출범 후 첫 추석 명절을 맞아 남다른 이벤트를 통해 골목상권과 소외계층 지원에 나선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비서관 이상은 맞춤형 복지포인트 잔여액 전부를, 행정관 이하 직원은 자발적 참여를 통해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해 추석 연휴기간 고향 방문 시 전통시장 이용에 적극 참여하고 내수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청와대는 현재까지 비서실 5500만원, 경호처 3500만원 등 총 9000만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했다고 설명했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공무원 복지포인트 30% 온누리 상품권 지급’ 공약 실행에도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또 사회보호계층, 보훈가족 유공자 중 대상자를 선정해 추석 선물을 발송할 예정이다. 추석 선물은 전국 각지에서 직접 생산한 햅쌀, 참깨, 잣, 피호두, 흑미 등 농·임산물 5종 세트로 구성했다.

이밖에 19~20일까지 청와대 연풍문 2층에서 비서실, 출입기자단, 경호실과 함께하는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열어 상품 홍보와 판매촉진, 소비확대를 유도하기로 했다. 과일과 한과, 전통주 등 45개 상품이 소개된다.

이정도 비서관은 “공산품을 제외하고 농협에서 품질이 우수하다고 추천한 물품 목록을 받아 우리 농업인들이 직접 생산한 물품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핵이나 FTA 등 무거운 현안이 많지만, 절기가 절기인 만큼 항상 기대하는 풍성한 한가위는 다가오고 있다. 어제 범정부 차원의 추석 물가대책이 발표된 걸로 아는데, 저희도 나름대로 작지만 직접 참여해 골목상권과 서민을 위해 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찾아 방안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