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풍서천 ‘고향의 강’관리 엉망

축산배설물 무단방류.녹조현상 심화-시설물 훼손 .잡초만 무성

윤원중 기자2017.09.13 14:16:13

지난해 11월 준공된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 풍서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이 사업 준공 1년이 되도록 관리소홀로 방치돼 잡초만 무성하다.

착공당시 주민들의 부실 설계 및 공사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지난 2011년 착공된 풍서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은 동남구 광덕면 매당리 안산보부터 풍세면 보성리 돌보까지 총 4.3㎞ 구간에 국비 129억원과 도비 26억원을 지원받아 총 사업비 215억원이 투입됐다.

사업은 하천을 정비해 홍수에 안전하고 치수안전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제방보강 사업을 포함해 지역특성에 맞는 친수시설을 도입,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한다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더불어 다양한 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하천을 조성하고 시민의 정서함양 및 지역 고유의 역사·문화를 연계한 하천정비로 지역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자연형 하천으로 시범 조성한 사업이다.

집중호우 시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제방보축 5,331m와 호안공 4,734m, 여울공 3개소, 어도 5개소 등을 설치했고 지역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광덕면과 풍세면 소재지 앞에 친수 및 생태공간 66,040㎡를 조성하여 산책로 1,611m, 체육시설, 조형물 등을 설치했다.

또, 제방도로 3,943m를 포장해 생활체육 동호인들이 웰빙로와 연계해 마라톤 코스로 이용할 수 있도록 시공했으며 가동보 3개소, 고정보 1개소와 배수시설물 15개소 등을 설치해 인근 주민들이 농경지를 경작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조성했다.

하지만 준공 10개월이 넘은 현재 지난여름 극심한 가뭄과 집중호우로 시설물 곳곳이 훼손됐고 산책로는 잡초만 무성 된 채 방치 돼있다.

특히, 가뭄이 극심했던 한여름에는 하천물이 거의 고갈된 데다 인근 축사에서 흘려보낸 것으로 보이는 축산분뇨가 그대로 방류됐고 그나마 하천 물은 심한 녹조 현상을 보이는 등 오염이 매우 심각한 수준이었다.

지금은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산책길이나 체육공원에 잡초만 무성해 수백억원을 투입한 사업을 무색케 하고 있다.

이에 풍세발전협의회(회장 유진문)는 하천의 오염실태를 고발하는 진정서를 천안시 등 각계요로에 제출키로 하는 등 주민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풍세발전협의회 유진문 회장(60)은 “올 여름에는 하천 오염이 매우 심각했다. 착공시 주민들의 부실설계 및 공사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며 “범 주민차원에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