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설] 정무부시장도 타지 출신 써야 하는 대전

디트뉴스2017.09.13 18:25:14

대전시 정무부시장에 김택수 변호사가 임명됐다. 대전시는 최근 사의를 표명한 이현주 정무부시장 후임으로 김 변호사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전남 출신으로 대전 충청과는 인연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역 연고가 없다는 점에서 기대보다 우려의 시선이 적지 않다.

권선택 시장은 ‘문재인 정부에 줄을 댈 수 있는 사람’을 새 정무부시장감으로 찾았다고 한다. 새 정무부시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대전시 창구 역할로 선발된 셈이다. 대전 충청 출신 가운데는 청와대에 줄을 댈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타지 출신을 정무부시장으로 영입해야 하는 게 현재 대전의 처지라면 임명권자인 권 시장의 책임만은 아닐 것이다.

정부 예산을 한 푼이라도 더 따와야 하고, 대전시가 추진하는 정책들에 대해 정부의 뒷받침을 받아내야 하는 대전시장으로선 고육지책일 수 있다. 그러나 새 정부의 장차관 인사에서도 홀대를 당한 대전이 이런 방식으로라도 대안을 찾는 게 마땅한지는 의문이다. 타지 출신을 채용해서 대응하는 방식이 효과가 있을지도 의문이고, 지방분권 강화를 외치는 작금의 상황과도 어울리지 않는 해법이다.

정무부시장이란 자리는 정치권과의 가교 역할이 없을 수 없으나 지역에서 시민과의 소통 창구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게 정무부시장의 1차적 임무다. 그런 점에선 타지 출신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시장이 담당하는 정무적 사안을 시장을 도와 수행하는 역할이 정무부시장의 기본적 임무인데 새 정무가 이걸 제대로 해낼지 의문이다.

새로 임명된 사람이 또 다시 변호사 출신이란 점도 의아한 대목이다. 물러나는 이현주 부시장도 변호사였으며 이 부시장 앞서 정무부시장으로 먼저 낙점됐던 사람도 변호사였다. 권 시장은 변호사 출신만 고른 셈이 됐다. 시장 자신이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란 점에서 정무 인사의 변호사 릴레이는 좋아 보이지 않는다.

정무부시장 임명은 인사권자인 대전시장의 고유 권한이다. 시장이 의도하는 바가 있을 것이다. 의도가 무엇이든, 대전시민들에겐 정무부시장조차 ‘타지의 용병’을 써야 하는 작금 대전의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시장과 새 정무부시장은 시민들의 이런 마음을 헤아려야 할 것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