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영상] ‘4차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대규모 컨퍼런스

8일 대전시청서 대규모 컨퍼런스, 국회의원 연구포럼과 업무협약

김재중 이지수 기자2017.11.08 17:59:54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을 위해 대규모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역량 결집에 나섰다. 

시는 8일 오후 2시 시청 대강당에서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과 공동으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육성 공동컨퍼런스’를 열었다. 

권선택 시장과 송희경(비례, 한국), 박경미(비례, 민주), 신용현(비례, 국민) 국회의원, 조원휘 시의회 부의장, 신성철 KAIST 총장, 박희원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등 내빈과 공무원, 일반시민을 포함해 700여 명이 참석했다.  

컨퍼런스는 1부와 2부로 나누어 진행됐다. 기획정책평가위원장으로 대전시 4차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에 힘을 보태고 있는 이경미 박사의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나서 자신이 바라는 ‘4차 산업혁명’ 미래상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후 대전시 추진계획 프리젠테이션에 나선 권선택 시장은 “그동안 지역의 역량을 모아 대전의 비전이자 대한민국의 혁신성장을 이끌 4차 산업혁명 과제를 구체화했다”며 “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 국회와 시민여러분 등 각계각층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대전시는 4차 산업혁명의 실질적인 추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공동대표 송희경·박경미·신용현 국회의원)과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협약서에 미래 성장 동력 발굴 및 4차 산업혁명특별시 대전 육성을 위해 분야별로 상호 협력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2부에서는 배광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본부장의 ‘4차 산업혁명과 바이오’라는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송기민 한양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송민호 충남대학교 병원장, 김철민 부산대학교 교수, 성문희 바이오리더스 대표(국민대학교 교수), 김석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전략 중 하나인 바이오 육성 방향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국회 ‘4차 산업혁명포럼’은 지난해 6월 발족된 초당적 연구포럼으로 산학연 분야의 전문가그룹이 특별회원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