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령시, 소규모 주민 숙원사업 빨라진다

합동설계 TF팀 운영, 조기발주 가능…市 “예산 절감 및 민원해결” 기대

이정석 기자2017.11.13 09:48:37

▲보령시는 13일부터 내년 2월 9일까지 소규모 주민 숙원사업을 해결하기 위해 합동설계 TF팀을 운영한다.


보령시가 소규모 주민 숙원사업의 조기 발주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시는 내년도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의 조기 발주와 이월 사업 방지를 위해 13일부터 내년 2월 9일까지 합동설계 TF팀을 운영한다.

대상사업은 본청 80건, 40억4000만 원, 읍‧면‧동 231건, 32억4500만 원 등 모두 311건 72억8500만 원으로 자체설계 191건, 25억800만 원, 용역설계 93건 44억500만 원(2000~3000만 원 이상 사업), 기타(관급) 27건 3억7200만 원이다.

합동설계 TF팀은 시 본청(건설과, 해양정책과) 및 읍․면 시설직 공무원 15명이 참여해 북부와 남부로 나눠 업무를 추진하게 된다.

또 시는 조기집행으로 주민불편 최소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주요 작업 내용은 사업계획 검토 및 조사, 측량, 설계도서 작성 등이며, 현장조사 단계에서부터 지역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설계에 반영해 시공 과정에서의 주민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사업구간 내 편입토지 토지분할을 실시해 토지소유자의 기부 및 사용승낙을 공사 발주 전 협의 완료로, 향후 사유지 편입과 관련한 민원발생 최소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여기에 예산절감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외부 용역설계가 아닌 자체설계 시행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며, 실시설계비 약 2억5000만 원 이상의 예산절감 효과도 나타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최인묵 TF팀장은 “소규모 주민숙원 사업의 경우 사업 자체예산이 적어 사전 설계만 되면 즉시 발주할 수 있어서 빠른 사업 완료가 가능, 주민 불편 최소화는 물론, 지속되어온 민원을 해결할 수 있다”며 “설계과정의 주민 참여를 높여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