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월평공원 대책위, 민주당 향해 "집권당 오만"

13일 민주당-대전시 당정협의회 앞두고 책임론 제기

지상현 기자2017.11.13 13:06:33

▲월평공원 사업 반대를 주장해온 주민대책위와 시민단체가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책임론을 주장했다.

대전시 도시공원위원회가 시민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심의안을 조건부 통과시킨 것은 집권당 오만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그동안 사업 반대 의견을 분명히 했던 월평공원 대규모 아파트 건설 저지를 위한 갈마동 주민대책위와 시민대책위, 시민단체 등은 13일 오전 11시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평공원 사업 조건부 통과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정은희 갈마동 주민대책위 집행위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갈마아파트 1980세대 가가호호 방문해 주민의견을 물었으나 98% 이상이 반대했다"며 "갈마아파트 주민 서명 2400명과 대전시민 등 8천여명이 넘는 서명지를 가지고 지난 10월 26일 도시공원위원장에게 전달하려 했으나 시청 공무원을 동원시켜 들어가지도 못하게 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이것이 시장 권력이고 집권당 특권이냐"면서 "시민들 의견 무시하고 자기들끼리 가결시키는게 집권당 오만이냐"고 민주당에게 책임을 떠넘겼다.

이들이 월평공원 사업에 민주당의 책임을 물은 이유는 이 사업에 대해 민주당 소속인 박범계 국회의원과 같은 당 장종태 서구청장, 최치상 서구의회 의장에게 사업 찬반 의사를 질의했지만 '입장 없음'으로 일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무응답으로 일관하던 민주당이 지난 달 26일 도시공원위원회가 이 사업을 조건부 가결한 뒤 부랴부랴 논평을 통해 뒤늦게 아쉬움을 드러내면서 뒷북 대응 논란을 부추겼다.

실제 민주당은 당시 논평에서 "위원회에서 결정한 조건부 결정은 조금 더 시민의 의견을 듣고 결정해야 할 것으로 대전시 도시공원위원회 유보 끝에 단 3회차 회의에서의 내린 빠른 결정은 시민의 여론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은 결정"이라며 "대전시는 결정에 극단적 반대도 무리가 있지만, 최근 신고리 원전5.6기 공사재개결정 과정에서 본바와 같이 월평공원과 관련하여 대전시가 시의회의 의견과 시민들의 목소리를 충분히 공론화시켰나 하는 아쉬움"이라고 지적했다.

또 "당해지역 주민들에게 충분한 정보를 공유하고 논의를 거쳐 결정을 내려도 늦지 않다"며 "대전시가 조금 더 많은 여론을 듣고 대전시 전체 균형발전을 중심에 두고 충분한 발전전략을 만들어내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대전시를 향해 조언하기도 했다.

당시 민주당 논평에 대해 "민주당은 권 시장의 소속 정당으로서 책임있는 자세로 나서야 한다"며 책임론을 제기한 주민대책위는 13일 기자회견에서도 거듭 민주당의 책임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주최한 단체는 공동 회견문을 통해 "민주당과 권선택 시장은 대전시정은 물론, 서로의 정치적 행위에 대해 끝까지 책임질 의무가 있다"며 "정당과 후보가 협력해 시민들에게 약속한 정당의 강령과 정책을 실현해 나가겠다는 공개적인 약속이 정당의 후보 공천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6일 월평공원은 한국환경기자클럽과 한국내셔널트러스트가 주최하고 환경부와 문화재청이 후원하는 공모전에 선정돼 대전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지켜야 할 자연 유산으로 공인됐다"며 "당정협의회는 이제라도 시민들의 뜻을 제대로 헤아려 잘못된 일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월평공원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만약 대전시민들의 바람을 거슬리고 월평공원을 정쟁의 도구로 전락시킬 경우 민주당과 권선택 시장은 월평공원 파괴 세력으로 오명을 남기게 될 것"이라며 "대전시민들의 더욱 강도 높은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한편, 민주당과 대전시는 13일 오후 5시 30분부터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당정협의회를 갖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