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말 뿐인 '소통과 경청' 대전시 정보공개 '태만'

[행정사무감사] 박상숙 시의원, "원문정보공개 전국 최하위" 지적

김재중 기자2017.11.13 15:39:02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행정사무감사 모습. 자료사진.


'소통과 경청'을 모토로 내세우고 있는 대전시가 정작 정보공개에 소홀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박상숙 대전시의원(비례, 민주)은 13일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행정환경은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는 쪽으로 움직이고 있는데, 대전시는 원문정보공개 분야에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6위를 차지하는 등 부끄러운 결과를 나타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 지적은 소병훈 국회의원(경기 광주갑)이 지난 국정감사 당시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근거한 것으로, 대전의 원문정보공개율은 지난 2016년 57.4%, 올해 상반기 63.1%로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6위를 기록했다. 

이웃 충남도의 경우 지난해 원문정보공개율 90.7%, 올 상반기 91.4%로 전국 상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과 비교해 매우 상반적 모습인 셈. 

신상열 시 자치행정국장은 "실·국장 이상이 결재한 문서가 원문공개 대상인데, 이렇게 공개비율이 낮은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공개대상 결재문서가 더 많이 공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