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사후관리 지속돼야

김복만 도의원 “관련 시스템 개발” 촉구

이정석 기자2017.11.13 17:45:16

▲김복만 충남도의원이 도 농정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사후관리를 위한 시스템을 개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충남도의회 농업경제환경위원회는 13일 열린 도 농정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사후관리를 당부했다. 인삼엑스포가 인삼 산업 발전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발해야 한다는 것.

김복만 위원(자유한국당‧금산2)은 “수백억 원을 들여 엑스포를 개최했지만, 행사가 끝난 후에도 인삼 산업에 대한 후속처리가 지속돼야 하는데 미흡하다”며 “금산에 인삼수출지원단 설립, 인삼 전담팀 복원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했다.

송덕빈 위원(자유한국당‧논산1)은 지하수 폐공 및 관리 문제와 관련, “지하 관정을 파다 방치된 폐공에 대해 다시 메우는 비용을 도에서 지원하고 있다”며 “이 문제는 개인이 부담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했다.

김명선 위원(더불어민주당‧당진2)은 “4차산업에 있어 드론산업은 제일 중요한 산업이다”라며 “드론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재표(더불어민주당‧비례) 위원은 “전체 농가 중 1㏊미만 영세 소규모 농가가 67%를 차지한다”며 “이들이 피부에 와닿는 농업정책을 도에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고령화 영세 소규모 농업인, 여성농업인이 우리 농업 생산 기반에 큰 역할을 차지하고 있다”며 “농작업 대행 사업 등 농업복지차원의 대책이 수반돼야 한다”고 했다.

김응규 위원(자유한국당‧아산2)은 “농업관련 정책과 보조금 등이 지자체마다 혼재돼 있다”며 “지자체의 부서 창구 마다 제각각인 정책과 보조자금이 혼재된 만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병국 위원(더불어민주당‧천안3)은 “스마트팜 지원에 대해 대규모 농가보다는 소규모농가 위주로 지원해야 한다”며 “스마트팜 산업이 각광받는 만큼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