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기성 청양군의장 자유한국당 탈당 왜?

중앙당의 아유구용(阿諛苟容)행동과 의원들 비협조 등 이유

김형중2017.11.14 15:58:05

▲이기성 청양군의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탈당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기성 청양군의장이 14일 자유한국당을 전격 탈당했다.

이 의장은 이날 청양군의회 의장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장고를 거듭한 끝에 신한국당을 시작으로 한나라당, 새누리당, 자유한국당 등 30여년이 넘도록 지켜온 당을 떠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탈당 명분으로 ‘달면 삼키고 쓰면 내뱉는 이합집산의 철새정치, 배신의 정치를 하는 사람들과는 더 이상 당을 같이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키고 당을 떠나 바른정당을 창당한 의원들이 재입당하는 것을 아유구용(阿諛苟容:힘있는 사람에게 잘보이려고 하는 아첨)행동으로 보면서 기존 중앙정치권의 실망스런 행동을 또 다른 이유로 꼽았다.

하반기 의장직을 수행하면서 자당 군의원들과의 의정활동에 대한 비협조가 한 몫을 했다는 것도 감추지 않았다.

이 의장은 “비록 당은 떠나지만 진정한 보수의 구심점이 되기 위해 희망의 덫을 올리겠다”고 말했으나 재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인하면서 무소속으로 남겠다고 밝혔다.

▲이기성 청양군의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탈당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 의장의 탈당에 대해 지역 정치권 일각에서는“중앙정치의 배신정치를 운운하면서 같은 당의 동료의원과 등을 돌리는 것과 자신을 뽑아준 주민들을 배려하지 않은 배반의 정치"라고 지적했다

또 일부 정치권에서는 이 의장이 내년도 지방선거에서 군수 출마를 염두에 두고 당내 공천에 자신이 없고 산서지역의 자자간 구도속에 산동에서 단독 출마할 경우 승산이 있다고 판단해 일찌감치 무소속으로 출마하기 위해 당내 문제를 탈당의 이유로 내세우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이에대해 이의장은 그렇지 않다고 일축하면서 그러나 군수 출마는 아직 고민중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이 의장의 탈당으로 청양군의회는 한동안 의원들간 불협화음과 마찰이 끊이지 않을 전망이며 이 같은 마찰은 내년 지방선거까지 이어질 것이란 게 지역정가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한편, 청양군의회의 정당별 의원 수는 전체의석 8석 모두를 자유한국당이 차지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