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능 한파’...16일 아침 영하로 뚝

바람 불어 체감온도 낮아, 수험생들 따뜻하게 입고 나서야

박성원 기자2017.11.14 15:45:14

▲자료사진.

내일부터 수능일인 모레(16일) 대전·세종·충남지역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가는 등 수능한파가 찾아오겠다.

예비소집일인 내일(15일)은 구름 많고 새벽부터 아침 사이 눈 날림 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날 아침최저기온은 –1~5도, 낮 최고기온이 8~11도가 예상된다.

수능 당일(16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구름 많아지겠으며, 평년보다 2~5도 가량 낮아 매우 춥겠다.

수능일 아침최저 기온이 –5~0도로 영하권까지 내려갈 것으로 전망되면서 수험생들은 보온이 잘 되는 옷차림을 준비해야겠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7~10도가 예보됐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오늘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며 체감온도가 낮아 춥겠으니 수험생들은 건강관리에 더욱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