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다문화가족 채용에 인색한 충남도 산하기관

당진문화재단 2년간 2명 ‘유일’…김원태 도의원 “다문화정책 정체” 지체

이정석 기자2017.11.14 15:44:20

충남도 산하기관 등이 다문화가족 채용에 대해 인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의회 김원태(자유한국당‧비례·사진) 의원은 14일 도 여성가족정책관실 행정사무감사에서 2015~2016년 도와 시‧군 산하 출자·출연 기관의 다문화가족 채용 인원은 2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당진문화재단이 도와 15개 시‧군 중 유일하게 필리핀 출신 다문화가족을 채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외국인 근로자, 결혼이민자, 유학생 등 충남 외국인 체류주민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우리 도 다문화정책은 정체된 느낌이 든다”면서 “다문화가족 출신 직원을 채용해 다문화 정책의 현장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꼬집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