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충청권 국회의원들이 가져온 '국비 보따리'

새해 예산안 처리 이후 여야 의원들 지역 현안 예산확보 소식 잇따라

국회=류재민 기자2017.12.06 14:18:44

▲2018년 새해 예산안이 6일 새벽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충청권 국회의원들도지역 현안사업과 민생 관련 해결을 위한 국비 확보 소식을 앞 다퉈 전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 어기구 의원,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 이명수 의원 순.

2018년 새해 예산안이 6일 새벽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충청권 국회의원들도 이번에 통과된 예산안에 지역 현안사업과 민생 관련 해결을 위한 국비 확보 소식을 앞 다퉈 전하고 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대전 유성갑)은 조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구 충남도청사 이전부지 국가매입을 위한 감정평가비를 확보한데 이어 올해 부지매입 계약금 80억2천만원을 확보해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대전 숙원사업을 해결하게 돼 매우 다행”이라고 밝혔다.

지역구 예산과 관련해선 노후 건물인 진잠파출소 이전 신축 예산이 반영된데 이어 상대파출소 신설 예산 6억6700만원을 추가 확보했다.

또 국고지원이 중단됐던 ‘유성온천 건강특화거리조성사업’에 대해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 예산 5억원을 확보해 사업이 지속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세동 개발제한구역의 경찰훈련시설 진입도로 개설 예산 5억원을 확보하는 한편 관련 지자체 및 지역의원과 함께 세동~계룡신도안 광역도로 신설 예산 10억원, 충남대병원 노후장비 교체 예산 16억1000만원 반영도 이루어냈다.

같은 당 어기구 의원(당진시)은 충청권을 대표해 예결소위 활동을 통해 지역 현안해결을 위한 예산확보에 만전을 기했다.

어 의원의 지역구 예산 확보사업은 다음과 같다. ▲김대건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 문화예술공간 조성사업 8억원 ▲농어촌보건소 이전 신축 37억 원 ▲외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기반조성 88억 원 ▲화력발전소 민간환경감시단체 설립운영 3억 원 ▲미곡종합처리장(RPC) 시설지원 7.9억 원 ▲배드민턴 전용구장 건립 3억 원 ▲스마트영농지원체계 구축 5억 원 ▲석우천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사업 3억 원 등이다.

또 주요 SOC 사업 중 ▲신평내항간 연륙교건설 실시설계비 10억 원 ▲당진~천안간 고속도로(당진~아산구간) 기본조사비 5억 원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비 7억 원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비 663억 원 ▲위험도로 개선사업비 5억 원 ▲장고항 건설 10억 원 ▲삽교천 배수갑문 확장 20억 원을 확보했다. 서해선복선전철 합덕역 지하통로 확장사업은 총사업비 증액을 통해 국비를 추가로 확보할 길을 열었다.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홍성·예산)은 12개 사업 총 817억원의 국비를 증액 및 신규 확보했다. 특히 예산군 최대 숙원사업이었던 ‘서해선복선전철 삽교역사 타당성조사비’(총 사업비 171억) 5억원을 반영시켜 삽교역사 신설에 청신호가 켜졌다.

또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시험 기술 지원센터 건립 5억원 ▲국립 서해안기후대기센터 2억원 ▲홍성·예산공공하수 처리수 재이용사업’(총 사업비 197억) 각각 3억원과 5억원을 신규로 확보했다. 이밖에 ▲충남경찰청 경찰관 대기 숙소 증축 10억원 ▲홍성군 ‘축사시설 온도저감 및 악취저감 시설설치’ 10억원을 반영시켰다.

이명수 의원(아산갑)은 외암 민속마을 관광자원화 사업을 위한 지역현안 특별교부세 12억원을 확보했다.

이 의원은 “외암마을은 연간 42만명이 찾는 아산의 대표적인 문화재시설이자 관광자원이나 실제 외암 이간선생 생가는 소멸된 상태”라며 “외암 선생 출생과 성장을 담은 생가 터를 복원해 조선시대 대유학자인 외암 사상을 계승·발전시키고자 행정안전부에 특별교부세를 요청했고, 이번에 관련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맨 위로



시민방송